이슈&화제



이준석, 1위로 본선行…나경원·조경태·주호영·홍문표도 진출

종합순위 이준석·나경원·주호영·홍문표·조경태 순
이준석 "당심과 민심 모두 호감 있다는 것 파악"
본경선도 역선택 방지 조항 유지키로…"원칙 적용"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 예비경선 결과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당원 투표 및 여론조사에서 1위를 기록한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정치권에 따르면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양일간 당원 선거인단 50%·일반 국민 50%를 상대로 실시된 당대표 예비경선 여론조사 결과 이 전 최고위원이 41%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나경원 전 의원 29% ▲주호영 전 원내대표 15% ▲홍문표 의원 5% ▲조경태 의원 5% 순이었다.

국민의힘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당초 예고한 대로 이날 오전 여론조사 결과에 상위에 오른 이들 5명을 당대표 본경선 진출자로 호명했다. 호명되지 않은 김은혜, 김웅,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은 컷오프(배제)됐다.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는 종합 결과와 순위가 같았다. 이 전 최고위원이 51%로 1위로 나타났으며 ▲나 전 의원 26% ▲주 전 원내대표 9% ▲홍 의원 5% ▲조 의원 3% 순으로 나타났다.

일반 국민 여론조사에서는 역선택 방지 문항을 넣어 대상을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으로 한정했다.

당원조사에선 나 전 의원이 32%로 1위였으며 ▲이 전 최고위원 31% ▲주 전 원내대표 20% ▲조 의원 6% ▲홍 의원 5% 순이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당대표 예비경선 결과에 대해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당심과 민심 모두 저에 대해 상당한 호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며 "선거가 혼탁해지는 모양새인데 네거티브 없이 비전과 미래로 승부하도록 공정 선거를 위해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국민의힘 중앙당 선관위는 예비경선 결과가 본경선에 영향 주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공식적으로는 각 후보별 투표율과 순위를 발표하지 않도록 결정했다.

윤재옥 선관위 부위원장은 선관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가나다 순으로 원칙이 순위를 공개하지 않도록 돼 있다"며 "그 이상 언급할 수 있는 사안이 없다"고 전했다.

선관위 회의에서는 향후 본경선에서도 역선택 방지 조항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황우여 선관위원장은 "역선택 방지 조항 문제가 제기됐는데 당대표를 뽑는 선거이기 때문에 당에서 뽑는 게 원칙 아니겠나"라며 "그런 원칙을 일관되게 하자고 매듭을 지었다"고 전했다.

윤 부위원장도 "역선택 방지 조항 문제는 조항을 포함해서 이미 예비경선에서 진행했기 때문에 본경선에서도 포함하는 걸로 토론 끝에 정리를 했다"고 부연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