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韓의 도쿄올림픽 독도 표시 삭제 요구에 日 "독도는 일본땅"

"한국 측 주장 수용할 수 없어"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지도에서 독도를 일본 땅처럼 표시한 데 대해 한국이 삭제를 요구하자, 일본은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펼쳤다.

28일 지지통신,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대회 조직위원회 공식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가 표시된 데 대해 한국이 삭제 요청을 한 것과 관련 "독도는 명백히 우리나라의 고유 영토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 측의 주장은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삭제 요청에 응하지 않을 생각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냉정하고 의연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은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코스를 소개하는 지도에 시네마(島根)현 위쪽 작은 점을 찍어 독도가 마치 일본 땅인 것처럼 표시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한국 정부는 2019년 7월 일본 측에 항의하고 삭제를 요구했지만 일본 측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28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한·미 정상회담 관련 현안보고'에서 일본의 독도 표기에 대한 한국 정부의 대응을 묻는 질문에 일본에게 강력히 항의했다면서 "가능한 최대 강력한 대응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거듭 말씀드리지만 독도 문제에 대한 (일본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서는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