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日연구소 "올림픽 취소 시 경제손실 18조원…GDP의 0.33%에 불과"

"올림픽 개최 여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 관점에서 판단해야"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일본에서 코로나19 여파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취소해야 한다는 여론이 강한 가운데, 올림픽을 취소할 경우 경제적 손실은 1조8108억엔(약 18조5700억원)으로 일본의 작년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0.33%에 불과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2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노무라(野村)종합연구소의 기우치 다카히데(木内登英) 수석 경제연구원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작년 12월 발표한 올림픽 예산 등을 바탕으로 이같이 추산했다.

국내 관중을 제한없이 허용할 경우 경제적 효과는 1조8108억엔으로, 올림픽을 취소할 경우 같은 금액의 손실이 발생한다고 연구소는 설명했다.

무관중으로 올림픽을 개최할 경우, 티켓 판매액 등이 빠지면서 경제 효과는 1468억엔 줄어든 1조6640억엔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연구소는 또 올림픽을 취소할 경우 경제적 손실은 "긴급사태 1회 발령에 따른 손실보다 적다"고 지적했다.

일본에서는 지금까지 세 번의 긴급사태가 발령됐는데, 작년 4~5월 발령된 1차 긴급사태 때는 6조4000억엔, 올해 1~3월 발령된 두 번째 긴급사태 때는 6조3000억엔, 4월 이후 3번째 발령된 긴급사태 때에는 적어도 1조9000억엔의 경제적 손실이 난 것으로 추산됐다.

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코로나19가 재확산해 긴급사태 선언이 발령되면 경제적 손실이 효과보다 커진다는 지적이다.

연구소는 이어 올림픽 중단에 따른 손실액은 작년 명목 GDP의 0.33%에 불과하다며 "올림픽 개최의 방향성을 좌우할 정도의 규모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올림픽 개최와 관객 제한 여부 등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관점에서 판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