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전까지 전국 '황사 비'…낮엔 그치며 미세먼지 퇴장

오전 전국 대부분 지역 비…낮부터 그쳐
대기상태, 오전까지 황사 영향으로 '나쁨'
낮 기온 남부 25도, 중부 20도 내외 형성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화요일인 25일 오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내리고 있는 비는 낮부터 차차 그치겠다. 대기상태는 오전까지 황사의 영향으로 '나쁨'을 보이다가 오후부터 중부지방을 시작으로 '보통' 수준으로 나아지겠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현재 중부서해안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오고 있다"며 "이 비는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됐다가 낮에 대부분 그치겠다"고 전했다.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과 전북 5~30㎜, 그 밖의 지역(제주도 제외) 5㎜ 내외다.

특히 대기 불안정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강한 돌풍과 함께 천둥이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또 중부지방과 전북동부, 경북내륙을 중심으로 우박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이날 오전까지는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오후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낮 기온은 남부지방은 25도 내외, 중부지방은 20도 내외에서 형성되겠다.

주요 지역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18도, 수원 19도, 춘천 20도, 강릉 21도, 청주 21도, 대전 21도, 전주 22도, 광주 22도, 대구 24도, 부산 25도, 제주 24도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오전에 황사의 영향으로 수도권·강원영동·충청권·호남권은 일시적으로 '매우나쁨', 강원영서·영남권·제주권은 '나쁨'을 보이겠다.

국립환경과학원은 "황사의 영향으로 전 지역에서 농도가 높겠으나 오후부터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중부지역부터 점차 대기 상태가 보통으로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순간풍속 15m/s 이상의 돌풍이 부는 곳이 있겠다. 서해안과 경북북부내륙, 경북동해안, 강원남부산지를 중심으로는 바람이 9~14m/s, 순간풍속 20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아울러 서해전해상과 동해먼바다에는 바람이 8~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3.5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