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부, 거리두기 조정안 금요일 발표…"이번주 상황 보고 판단"

"전남 풍선효과 아직…새 거리두기 안정적 운영중"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정부가 23일까지인 현행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방역 조처 조정 방안을 금요일인 21일께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 호남과 경북 일부 지역에서 시범 적용 중인 거리 두기 개편안 관련해선 광양, 순천, 여수 등 일부 지역에서 환자 수가 많이 늘었지만 방역 조처가 완화돼 다른 지역으로 확산하는 양상은 보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18일 오전 온라인 기자 설명회에서 방역 조정 방안 발표 시기에 대해 "잠정적으로 금요일 발표를 목표로 다음주부터의 거리 두기 조정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거리 두기 조정과 관련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양상에 대해선 평일 검사 결과가 반영되는 19일부터 확진자 증가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다.

일주일간 국내 발생 확진자는 613명→692명→729명→661명→572명→597명→506명으로 하루 평균 환자 수는 624.3명이다. 방역 당국은 주말 검사 건수 감소에도 일요일 확진자 수가 597명으로 1월4일 986명 이후 19주 만에 최대 규모로 발생한 건 감염됐을 확률이 높은 집단감염 접촉자 검사 등의 영향으로 보고 있다.

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를 골자로 한 현재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는 지난 2일부터 오는 23일 자정까지 3주간 유지되고 있다. 전국적으로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를 적용하고 2단계 지역에선 식당·카페 취식과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등에 대해 오후 10시 이후 운영시간을 제한하고 있다.

단 지방자치단체에 따라 유행 상황 등을 고려해 거리 두기 단계를 달리 적용할 수 있다. 18일 0시 기준으로 서울·인천·경기 수도권 3개 시·도 포함 기존 거리 두기 체계상 2단계를 적용 중인 지역은 호남권 3개(여수·순천·장수), 경남권 3개(부산·울산·사천), 경북권 1개(김천), 강원권 1개(태백) 등 총 11개 시·도다.

현행 거리 두기 단계 등은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

3주간 방역 조처 유지를 발표할 당시 1주간 하루 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4월24일~30일 620.9명으로 지금과 비슷한 수준이다. 치명률은 4월24일 1.53%에서 5월15일 1.45%로 4주간 소폭 감소하는 추세다.

이런 상황에서 방역 당국은 60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백신 1차 예방접종이 마무리되는 6월 말까지 지역사회 유행 억제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손 반장은 "유행 양상은 전체적인 추세와 경향을 보면서 판단해야 한다"며 "이번 주 상황을 보면서 유행에 대해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북 12개 군과 전남은 새로운 사회적 거리 두기 체계 개편안 1단계를 23일까지 시범 적용하고 있다. 그러나 전남 일부 지역에서 유흥시설 등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환자가 급증하자 광양은 13일부터, 고흥은 17일부터 개편안 2단계를 적용 중이며 여수, 순천, 장수 등은 기존 거리 두기 2단계로 격상한 상태다.

당국은 일부 지역에서 확진자가 증가해 거리 두기 단계를 상향했지만 전반적으로는 달라진 거리 두기 체계가 안정적으로 운영 중이라고 평가했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전남에서 모든 시·군이 거리 두기 시범사업을 하고 있는데 다른 지역은 아직 시범사업을 통한 영향이 별로 나타나지 않았고 광양, 여수, 순천, 고흥 등에서 환자 수가 많이 증가해 이들 지역은 단계를 격상해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 지역 확진자가 다른 지역에서 전파를 일으켜 확진자가 증가하는 양상은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는 게 전남도의 기본적인 판단"이라며 "시범사업을 유지하되 동부권은 방역을 강화해 타 지역으로 확산하지 않도록 계속 챙기고 있다고 보고했다. 저희가 볼 때도 동북 4개 지역 외에는 환자 수 증가 양상이 관찰되지 않아 시범 사업이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개편안의 경우 단계 격상 기준이나 모임 금지, 집합 금지 등 방역 조처가 기존 거리 두기 체계보다 다소 완화됐지만 동시에 방역 점검은 강화해 관리 중이라는 설명이다. 개편안의 경우 2단계에선 9인 이상, 3단계부터 5인 이상 사적 모임(4단계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을 금지하고 최고 단계인 4단계에서만 클럽, 헌팅포차, 감성주점에 집합금지를 하고 나머지 단계에선 운영을 중단하지 않는다.

윤 반장은 "시범사업을 하면 방역 완화로 인지할 수 있는데 현장에선 오히려 방역 현장 점검을 강화하고 지자체와 관련 단체가 협심해 시범사업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여러 노력을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