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오수, 아들 증여세 탈루 의혹' 제기…"납부했다" 해명

아들 집 마련 과정 신고·납부 누락 의혹
"일부 반환…나머지는 증여세 납부했다"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자신의 아들에게 재산을 증여하며 세금을 내지 않았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날 한 매체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말을 빌려 김 후보자의 증여세 탈루 의혹을 보도했다.

매체는 김 후보자가 지난해 12월 아들이 아파트 전세권을 얻을 때 계약금 등 명목으로 2억1500만원을 증여한 뒤 1억5000만원만을 신고하고 내야 할 세금 2230만원 중 970만원만 납부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낸 입장문을 통해 "증여세를 완납했다"고 반박했다.

아들 김씨가 결혼을 앞두고 신혼집을 급하게 마련하기 위해 전세보증금 3억6500만원 중 김 후보자가 2억원을 우선 지급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지난해 5월 결혼식 이후에는 아들이 2억원 중 5000만원을 반환했고, 나머지 1억5000만원은 증여한 것으로 보고 증여세를 완납했다고 해명했다.

돌려받은 5000만원에 관해서는 "결혼한 아들 부부가 마련한 것으로 구체적인 내역은 아들 부부의 사생활에 관한 부분이어서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