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GS칼텍스, 1분기 영업이익 6326억…3년만에 최대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GS칼텍스가 올해 1분기 영업이익 6326억원을 기록하며 지난 2018년 3분기 이후 최대실적을 나타냈다.

GS칼텍스는 10일 공시에서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3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1% 감소한 6조4272억원이다. 당기순이익은 3190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액은 25.2%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분기 대비 248.5% 증가했다.


정유부문은 매출액 4조9444억원과 영업이익 4620억원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액은 26.3%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유가가 상승하면서 재고평가이익이 증가한 덕분이다. 수요가 점진적으로 증가하면서 정제마진도 개선됐다.

석유화학부문은 1조1243억원의 매출액과 456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액은 19.7%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글로벌 경기가 회복하면서 다운스트림 제품 수요가 개선됐다.

윤활유 부문은 3585억원의 매출액과 125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액은 28.5%, 영업이익은 64.8% 증가했다. 글로벌 정제설비 가동률이 하락하고, 정기보수 등에 따라 공급이 수요에 못 미치면서 수익이 개선됐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