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신규확진 500명, 주말 영향에 6일 만에 500명대…국내발생 469명

국내 발생 1주 평균 646.6명…15일째 600명 넘어
코로나19 사망자 4명 늘어 1817명…위중증 132명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국내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주말 영향 등으로 6일 만에 500명대로 감소했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국내 발생 확진 환자는 469명이다.

단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조정 핵심 지표인 일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646.6명으로 여전히 600명대에 달한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6일 0시 기준 국내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500명 증가한 11만9387명이다.

최근 일주일 확진자 수는 549명→731명→735명→797명→785명→644명→500명이다. 평일 검사 결과가 반영된 나흘간 700명대 중후반을 오르내렸던 확진자 수는 검사량이 감소한 주말 영향이 일부 미치면서 500~600명대로 줄었다.

진단검사 후 통계에 반영되기까지 1~2일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이날 확진자는 토·일요일인 24·25일 검사 결과로 풀이된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469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31명이다.

일주일 국내 발생 확진자는 529명→692명→715명→758명→760명→603명→469명이다. 1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646.6명으로 12일부터 15일 연속 600명대로 직전 1주 622명보다 24명 이상 늘었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 수는 서울 152명, 경기 147명, 경남 29명, 경북 24명, 부산 23명, 충북 16명, 광주 15명, 인천 13명, 강원 12명, 충남과 대구 각각 7명, 전북 5명, 대전 4명, 세종과 제주 각각 1명 등이다.

서울·경기·인천 312명, 부산·울산·경남 65명 등 수도권과 경남권에서 전국 확진자의 80.3%인 377명이 집중됐다.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수도권 85명, 비수도권 3명(광주 2명·충남 1명) 등 88명이다. 지난해 12월14일부터 수도권 10만546명, 비수도권 903명 등 1만1449명이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발견됐다.

해외 유입 확진자 31명 중 공항과 항만 검역에서 21명,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10명이 확진됐다. 내국인은 17명, 외국인은 14명이다.

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는 4명 늘어 누적 1817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약 1.52%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전날보다 121명 늘어 8720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4명 줄어 132명이다.

치료를 받고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375명 증가해 누적 10만8850명이다. 확진자 중 격리 해제 비율은 91.18%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