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인천공항으로 여행오세요"…무입국 관광상품 만든다

인천공항 투어하는 '무입국 인바운드 상품' 개발
72시간 전 음성확인 또는 백신 접종 증명서 제시
공항 인근 투어하는 완전입국 관광상품도 추진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국제공항이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무입국' 관광상품 개발을 추진한다.

2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인천공항공사는 입국하지 않고 인천공항 터미널 내 주요시설을 체험할 수 있는 무입국 인바운드 상품을 개발하고 있다.

무입국 관광상품 대상은 코로나19에서 안전하고 비행시간이 약 3시간 이내인 국가가 될 것이라는게 항공업계의 생각이다. 이에 대만과 싱가포르가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용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출발 72시간 전 음성 확인 또는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해야하고, 일반 승객과 동선은 별도로 분리돼 이동하게 된다.

또 공항 내 체험시설로는 국내 저비용항공사(LCC)와 외국계항공사들이 주로 이용하는 탑승동이 될 것이라는 게 항공업계의 중론이다. 승객들은 이곳에서 면세쇼핑과 공항 내 투어도 가능하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공항 주변의 안전한 구역(Safety Zone)을 지정해 비즈니스 관광 수요를 유치하는 '완전 입국 인바운드 상품'도 추진된다. 아시아(대만·싱가포르)와 미국, 유럽 등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국가가 주 대상이다.

 

이용객은 접종 2주가 경과된 백신 접종 증명서와 출발 72시간 전 음성 확인서(격리 면제)를 제출해야하고 투숙 중 신속진단 검사가 실시된다.

인천공항에 도착한 이용객은 공항 내 일반 승객과 동선이 분리돼 이동하고, 인천공항 주변 호텔을 안전구역으로 지정해 비즈니스 및 관광수요를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항공업계의 경쟁은 코로나19 회복시기에 나타날 것"이라며 "(인천공항도) 단계별 추진과제(인바운드 무입국 상품개발 및 트래블 버블) 실행으로 국가 간 신뢰 형성 및 수요회복 시점에서의 경쟁우위 선점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