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감원, 씨티은행 철수 리스크 점검한다

검사국, 은행과 화상회의 열고 소매금융 철수 과정 논의
소비자 혼란·인력 구조조정 등 금융 리스크 우려 전달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금융감독원 검사국이 씨티은행 소매금융 부문 철수와 관련해 본격적인 점검에 나섰다. 담당 검사역(RM)이 한국씨티은행 측과 화상회의를 갖고, 소매금융 철수 과정에 발생할 수 있는 금융 리스크를 들여다보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22일 "검사국 RM이 씨티은행과 화상 회의를 열고 소매금융 철수 과정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집중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씨티은행은 지난 15일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 13개국에서 소매금융 출구 전략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구체적인 추진 방식은 아직 공식화하지 않았지만, 시장에서는 분리매각·통매각·폐지 중에서 진행될 것으로 전망한다.

금감원은 씨티은행 소매금융 철수 과정에서 발생하는 금융시장 불안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소매금융 부문이 순탄하게 매각되면 예·적금은 인수자에 승계돼 문제가 발생하지 않지만, 매각이 불발될 경우 소비자 혼란과 인력 구조조정 문제가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금감원은 씨티은행과의 화상 회의에서도 이 같은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씨티은행 내부 직원들도 소매금융 철수를 전혀 몰랐다가 갑자기 전해 들은 것으로 보인다"며 "만약 철수 과정이 순탄치 않으면 금융시장에 불안이 생길 수 있으므로 감독 당국도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씨티은행과 주기적으로 접촉해 금융시장 리스크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영국계 글로벌 금융사 HSBC는 지난 2012년 산업은행에 소매금융 부문을 매각하려다 직원 처우 등에서 이견을 좁히지 못해 영업을 폐지했다. 당시 HSBC는 전체 직원의 90% 이상을 명예퇴직 방식으로 정리했다.

씨티은행 노조는 이같은 인력 구조조정을 우려해 반발하는 중이다. 노조는 지난 16일 입장문을 통해 "경영진은 발표 내용을 수일 전 인지했음에도 당일까지 거짓 연기를 하며 모르쇠로 일관했다"며 "예치한 자산을 걱정하는 고객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지점마다 수백억원의 뱅크런이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씨티은행 관계자는 "고객들 문의는 평소보다 25% 정도 증가했고 향후 구체적인 계획이 확정될 때까지 변함없이 금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면서 "노조가 주장하는 뱅크런은 전혀 사실과 다르며 수신고도 평소 변동 범위 내에 있다"고 답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