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모친 명의 땅투기 의혹 김은영 하남시의원, 민주당 탈당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모친 명의 땅 투기 의혹을 받는 김은영 하남시의원이 18일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날 김은영 의원은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저를 믿고 공천을 준 당에 피해를 주는 일을 할 수 없어 선당후사(先黨後私)의 심정으로 더불어민주당 당적을 내려놓으려 한다”고 탈당 소식을 전했다.

김 의원은 “최근 언론에 보도된 가족 관련 보도로 시민 여러분과 더불어민주당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연일 가족과 관련된 언론보도로 당에 부담을 주는 상황은 당원으로서 너무나도 죄송한 일이었다”고 탈당 배경을 밝혔다.

또 “이번 일을 스스로를 돌아보는 자성의 기회로 삼고 의혹과 관련된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의원 신분으로 인해 발생한 이익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의원직을 내려놓을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날 김 의원은 다음주로 예정된 당 윤리감찰단 조사를 앞두고 소명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자진 탈당하면서 의미를 잃게 됐다.

이와 관련, 민주당 경기도당은 김 의원의 탈당과 관계없이 당 윤리심판원을 통해 징계 혐의에 대한 조사에 착수해 사실로 드러날 경우 복당 불허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