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올해 수능 11월18일 예정대로...국·수 선택과목, EBS 연계율 50%

사탐·과탐 문·이과 구분 없이 2개 과목 선택
영어 EBS 간접연계로…지문 통째로 출제 안 돼
4교시 한국사-탐구 답안지 분리…실수 방지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올해 고3이 치를 2022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코로나19 유행이 확산되더라도 연기되지 않고 11월18일 예정대로 시행된다.

2022 수능은 전년도 시험과 달리 국어와 수학, 직업탐구 영역에도 선택과목이 생긴다. 사회·과학탐구 영역은 문·이과 통합 취지에 따라 계열 구분 없이 최대 2개 과목 선택이 가능하다. EBS 연계율은 70%에서 50%로 낮아진다.

강태중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 원장은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의 2022학년도 수능 시행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올해 수능은 코로나19 유행 크기와 관계 없이 오는 11월18일 치러질 예정이다. 코로나19 유행 1년차였던 지난해에는 수능이 2주간 연기돼 12월에 진행된 바 있다. 2022 수능 성적은 오는 12월10일 통지된다. 수시·정시 원서접수 등 다른 대입일정도 기존 일정대로 진행된다.

이번 수능은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된 첫 시험인 만큼 각 영역·과목별 시험 구조, 출제방식 등 변화가 큰 편이다.

우선 국어, 수학, 직업탐구 영역의 경우 공통과목과 선택과목으로 나뉜다. 국어는 공통과목 외에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며, 수학은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셋 중 하나를 택해야 한다. 직업탐구 영역은 공통과목인 '성공적인 직업생활'과 선택과목 1개 또는 선택과목만 1개를 선택할 수 있다.

문·이과 통합에 따라 탐구영역은 계열 구분 없이 17개 과목 중 2개 과목을 선택하도록 했다.

EBS 교재·강의와의 연계율은 영역·과목별 문항 수 기준 70%에서 50%로 축소된다. 영어 연계방식은 지문을 그대로 출제하는 직접연계에서 소재, 원리 등이 유사한 간접연계로 바뀐다. 지문과 문항을 통째로 암기하는 식의 부작용을 줄이기 위해서다.

한국사와 영어에 이어 2022 수능에는  제2외국어/한문 영역에도 절대평가가 도입된다. 총 9개 등급으로 나뉘며 45~50점일 때 1등급을 받을 수 있다.

전년도까지 4교시 한국사 탐구영역 답안지가 하나로 지급됐지만 2022 수능에서는 분리된다. 기존에는 4교시 시험에서 최대 3개 과목을 순서대로 응시하고 답안지는 하나만 제공돼, 답안지 실수와 부정행위를 유발한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올해 수능 모의평가는 6월3일과 9월1일 두 차례 치러진다. 평가원은 모의고사를 통해 학생들의 수준, 성적 결과를 가늠한 뒤 실제 수능 난이도를 조절, 출제할 예정이다.

점자문제지가 필요한 시각장애 수험생 중 희망자에게는 화면낭독프로그램이 설치된 컴퓨터와 해당 프로그램용 문제지 파일 또는 녹음테이프를 제공한다. 2교시 수학 영역에서 필산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점자정보단말기도 지급받을 수 있다.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법정차상위계층에 대한 응시수수료 면제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응시수수료 환불 및 면제 제도, 문제·정답 이의신청 제도의 구체적인 실시 방안과 절차는 오는 7월5일 공고될 수능 시행세부계획에 담길 예정이다.

강 평가원장은 "학생들이 학교교육을 충실히 받고 EBS 연계 교재와 강의로 보완하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수준으로 출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