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작년 해외직접투자 549억 달러…코로나로 6년 만에 감소

기재부, 2020년 및 4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 발표
전년보다 14.6% 감소…2002년 이후 최대 감소 폭
"코로나19로 1~3분기 감소…4분기는 투자 회복세"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의 해외직접투자 규모가 6년 만에 처음 뒷걸음질했다. 감소 폭 또한 2002년 이후 18년 만에 가장 컸다.

기획재정부가 15일 발표한 '2020년 연간 및 4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직접투자액은 549억1000만 달러로 전년(643억 달러)보다 14.6% 쪼그라들었다. 연간 기준으로 해외직접투자액이 감소한 건 2014년 이후 6년 만이다. 전년 대비 감소 폭은 2002년(-32.3%) 이후 가장 컸다.

해외직접투자액에서 지분 매각, 대부투자 회수 청산 등 투자회수액을 차감한 순투자액은 409억6000만 달러로 전년(509억3000만 달러)보다 19.6% 줄었다. 이는 2001(-29.9%) 이후 가장 큰 감소율이다.

업종별 투자액을 보면 금융·보험업(175억3000만 달러)과 제조업(129억1000만 달러)는 전년보다 각각 31.3%, 31.2% 감소했다. 반면 정보통신업(36억4000만 달러), 전기·가스 공급업(33억1000만 달러)는 각각 294.2%, 84.9% 증가했다.

그간 주요 투자업종이었던 금융·보험업, 제조업, 부동산업이 전반적으로 감소한 가운데 첨단산업 육성을 위한 정보통신업, 공공기관의 전기·가스 공급업은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미국(147억3000만 달러)은 전년보다 4.2% 감소했다. 케이만 군도(65억8000만 달러), 중국(41억9000만 달러)도 각각 22.0%, 27.9% 감소를 보이는 등 3대 투자처가 전년 대비 모두 줄었다. 반면 캐나다는 공공기관의 대형 투자건으로 전년보다 147.4%나 늘어난 29억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북미(176억7000만 달러), 아시아(171억 달러), 유럽(100억4000만 달러), 중남미(79억1000만 달러), 대양주(11억 달러), 중동(7억8000만 달러), 아프리카(3억 달러) 순으로 투자가 이뤄졌다.

투자회수금액은 금융보험업(55억2000만 달러), 부동산업(23억2000만 달러), 제조업(17억2000만 달러) 순으로, 국가별로는 케이만 군도(25억 달러), 미국(23억9000만 달러), 중국(5억2000만 달러) 순으로 회수가 이뤄졌다.

기재부 관계자는 "2020년 1~3분기는 코로나19로 인해 2014년 1분기 이후 처음으로 3분기 연속 해외직접투자액이 감소했다"며 "4분기부터는 전세계 백신 보급 등을 통해 투자 규모가 회복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4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은 174억40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0.2% 증가했다. 순투자액은 138억 달러로 전년보다 19.0% 늘었다.

업종별로는 부동산업(99.6%), 숙박·음식점업(107.9%), 건설업(342.5%) 등은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증가했으며 금융·보험업(-21.6%), 제조업(-8.2%), 기타(-24.8%) 등은 쪼그라들었다.

국가별로는 일본(144.0%), 룩셈부르크(34.2%), 중국(25.3%), 미국(6.3%) 순으로 해외직접투자액이 늘었다. 반면 케이만 군도는 해외직접투자액이 전년보다 48.5%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유럽(34.0%), 아프리카(24.0%), 아시아(12.2%), 북미(12.1%) 등은 늘었으며 중동(-93.5%), 중남미(-49.4%), 대양주(-34.4%) 등은 감소했다.

투자회수액은 업종별로는 금융·보험업(16억1000만 달러), 부동산업(5억8000만 달러), 제조업(5억5000만 달러) 순이었으며 국가별로는 미국(9억6000만 달러)가 가장 많았고 케이만 군도(8억8000만 달러), 영국(5억1000만 달러) 등이 뒤따랐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