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아시아나, 마일리지 유효기간 1년 더 연장…"코로나19 상황 감안"

올해 말 소멸 마일리지 유효기간 내년 말까지 연장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올해 유효기간이 만료되는 마일리지의 유효기간을 내년 말까지 연장한다고 15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 19 상황이 지속돼 항공편 운항이 대폭 축소됨에 따라 지난해에 이어 마일리지 유효기간을 1년간 추가 연장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올해 말 소멸 예정이었던 마일리지에 한해 2022년 12월31일까지 사용이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 19 상황 지속으로 국제선 항공편 운항이 제한적이고 각국 입출국 규정과 격리 조건이 까다로워, 고객들 마일리지 사용이 어려워 유효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대한항공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올해 유효기간이 만료되는 마일리지에 한해 사용 기한을 1년 연장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국내선 항공권을 마일리지로 구매시 일부를 다시 되돌려 주는 '페이백' 프로모션도 진행 중이다. 4월16일까지 국내선 마일리지 항공권을 구매하고, 4월10일까지 탑승한 고객이 대상이다.

홈페이지에서 해당 이벤트에 참여하면 20% 마일리지를 돌려주고, 추첨을 통해 일부 회원들에는 50~100%까지 돌려준다

이 밖에 아시아나항공은 'A380 무착륙 국제선 관광비행'에서도 마일리지 항공권을 구매할 수 있게 했다. 이코노미 좌석은 3월부터 33% 할인이 적용된 2만 마일리지 공제로 이용할 수 있다.

우수회원 자격 유지 기간도 올해 12월31일까지 12개월 추가 연장해 36개월로 확대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