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화려한 데뷔 쿠팡…스톡옵션 가진 직원은 잭팟?

스톡옵션 6570만3982주
평균 행사가는 1.95달러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쿠팡이 11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하면서 쿠팡 스톡옵션을 쥐고 있는 직원 역시 상당한 수익을 얻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쿠팡 주식은 공모가인 35달러에서 40.71% 오른 49.25달러에서 거래를 끝냈다. 쿠팡 시가 총액은 886억5000만 달러, 약 100조44000억원으로 추정된다.

쿠팡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상장 신고 서류를 보면, 쿠팡의 스톡옵션 주식수는 6570만3982주다. 평균 행사가는 1.95달러다. 스톡옵션은 회사 주식을 미리 정한 가격에 매수할 수 있는 권한이다. 말하자면 49.25달러인 쿠팡 주식을 1.95달러에 살 수 있다는 것이다.

쿠팡 역시 국내외 스타트업이 통상적으로 하는 것처럼 인재를 영입할 때 그 조건으로 스톡옵션을 자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례로 쿠팡은 우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인 투안 팸은 지난해 데려오면서 보수로 2764만 달러를 줬다. 이 중 2744만 달러가 스톡옵션이었다. 쿠팡은 최근에도 직원들에게 성과급을 지급할 때 스톡옵션과 현금 중에 하나를 고르도록 했다.

다만 쿠팡 스톡옵션으로 이른바 '잭팟'을 터뜨릴 직원은 소수에 불과할 것으로 알려졌다. 어떤 회사든 스톡옵션 대부분을 회사 주요 임원이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고, 쿠팡 역시 상황이 다르지 않을 거라는 것이다. 게다가 이직이 잦은 e커머스 업계 특성상 성과급을 스톡옵션이 아닌 현금으로 받아간 직원이 대부분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쿠팡이 상장 작업을 본격화하고, 예상 기업 가치가 70조원을 넘기기까지 하자 쿠팡 직원들 사이에선 '스톡옵션을 받았어야 했다'는 푸념이 쏟아졌다고 한다.

한편 앞서 쿠팡은 지난 5일 기준으로 쿠팡과 쿠팡 자회사에서 일하고 있는 배송 직원과 물류센터 상시직 직원, 레벨 1∼3 정규·계약직 직원 중 그동안 주식을 받은 적 없는 직원에게 1인당 200만원 상당 주식을 나눠주기로 했다. 이 주식은 받은 날로부터 1년을 근무하면 50%, 2년을 근무하면 나머지 50%를 주는 방식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