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현대홈쇼핑, 고객과 함께 아프리카에 의류 기부 나서

21일 주한 탄자니아대사관·대구파티마병원 등과 MOU 체결
ESG 브랜드 ‘리그린(Re.Green)·위드림(We.Dream)’ 일환 기획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현대홈쇼핑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으로 고객과 함께 아프리카 탄자니아에 의류를 기부하는 글로벌 캠페인을 진행한다.
 
현대홈쇼핑은 주한 탄자니아대사관, 대구파티마병원과 아프리카 의류 기부 캠페인 ‘우리 지구, 함께 입어요’를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서울 강동구 천호동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임대규 현대홈쇼핑 사장과 토골라니 에드리스 마부라 주한 탄자니아대사, 김선미 대구파티마병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주한 탄자니아대사관은 탄자니아 유관기관과 협의해 의류 통관 등 절차를 지원하고, 대구파티마병원은 현지 의료기관을 의류 배부처로 활용하는 등 힘을 보태기로 했다.
 
현대홈쇼핑은 현대백화점그룹의 통합 ESG 브랜드인 ‘리그린(Re.Green)‧위드림(We.Dream)’ 추진 전략의 일환으로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 자원 순환을 통한 빈곤국의 생활환경 개선과 의류 폐기물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 해결에도 일조하기 위해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진정성 있는 ESG 경영을 고도화하기 위해 지난해 4월 친환경 활동 및 사회공헌사업 통합 브랜드인 ‘리그린‧위드림’을 선보인 뒤, 각 계열사들이 꾸준히 관련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현대홈쇼핑의 ‘우리 지구, 함께 입어요’ 캠페인도 국내 홈쇼핑 업체 중 처음 시도하는 아프리카 의류 기부 캠페인으로, 고객으로부터 입지 않는 옷을 기부받고 선별, 세척하는 과정을 거쳐 아프리카 동부의 탄자니아에 전달하게 된다.

 

폐기물 감축으로 지속가능한 환경을 조성하고 어려운 이웃을 돕는 활동에 고객이 동참한다는 점에서 현대백화점그룹의 ‘리그린‧위드림’ 캠페인과 맥을 같이하고 있다.
 
현대홈쇼핑은 오는 27일부터 다음달 16일까지 3주간 현대홈쇼핑 공식 온라인몰인 현대H몰을 통해 참여 고객을 모집한다.

 

고객은 1인당 최대 5벌의 의류를 기부할 수 있고, 옷이 담긴 박스를 문 앞에 두면 현대홈쇼핑에서 배송기사를 보내 수거한다. 참여 고객 전원에게는 현대백화점그룹 통합멤버십 H포인트 3,000점이 제공된다. 
 
현대홈쇼핑은 고객 기부 물량에 자체 브랜드(PB) 및 직매입 새 상품 의류를 추가해 총 5만벌을 탄자니아 현지에 보낼 계획이다. 기부 의류는 선별 및 세척 등 철저한 검수를 거쳐 탄자니아에서도 생활 필수품이 부족한 ‘우웸바’ 주민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현대홈쇼핑은 이번 캠페인을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글로벌 ESG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현지 수요 조사에 기반해 여성용품, 교육용 기자재, 의료기기 등으로 기부 물품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임대규 현대홈쇼핑 사장은 “홈쇼핑 업태의 특성상 비대면 형태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고객과 함께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고객과의 접점을 넓히고 친밀도도 쌓을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뜻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친환경 및 사회공헌 부문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고객도 동참하며 보람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홈쇼핑은 유통업계 최초로 고객이 사용한 아이스팩을 수거해 현대홈쇼핑 식품 협력업체와 서울 시내 전통시장 등에서 재활용하는 캠페인을 진행해 2019년 ‘친환경 기술진흥 및 소비촉진 유공’ 정부포상 저탄소생활실천 부문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