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코렌텍, 대표이사 3인 자사주 매입…“주주가치 제고”

선두훈, 선승훈, 선경훈 등 대표이사 3인 모두 자사주 매입 통한 지분 상승

[파이낸셜데일리 이정수 기자] 인공관절 전문업체 ㈜코렌텍(대표이사 선두훈∙선승훈∙선경훈)이 대표이사 3인이 자사주 취득을 통해 주주가치 제고에 나섰다.

 

코렌텍은 지난 19일부터 27일까지 대표 3인 및 특수관계인인 선충훈의 자사주 취득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장내매입을 통해 대표 3인은 총 20,733주, 특수관계인 선충훈은 8,551주를 신규로 취득했으며, 총 매입금액은 약 3억 원이다.

 

이로써 선두훈 대표는 691,008주에서 698,788주, 선승훈 대표는 211,102주에서 218,102주, 선경훈 대표는 239,914주에서 245,907주로 보유 주식수가 늘어났다.

 

코렌텍은 지난 2월에도 대표이사 3인이 주체가 돼 17,279주의 자사주를 장내 매입한 바 있다. 회사는 대표이사 3인의 주기적이고 꾸준한 주식 장내 매입을 통해 경영권 안정화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려 한다.

 

코렌텍은 주력 사업인 인공관절 분야에서 올해 2분기 역대 최대실적을 내는 등 성장세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선헬스케어인터내셔널’ 인수를 통해 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 미국 수술 전문병원(Surgery Center) 사업에도 진출했으며, 임플란트 보철물 사업으로도 사업을 확장하는 등 사업 다각화를 통한 종합헬스케어 기업으로의 도약을 준비를 하고 있다.

 

코렌텍 관계자는 “최근 잇따른 자사주 매입은 주가 부양 및 책임 경영 강화를 목적과 함께 향후 당사의 성장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와 경영 안정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