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이복현 금감원장 "상시감시 고도화로 제2의 사모펀드 사태 차단"

"공매도 조사전담반·사전예방적 검사로 피해 유발·불공정거래 엄단"
"무리한 수익·부당한 사익 추구 자체 시정...리스크 관리에 만전 기해야"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펀드 상시 감시 체계를 고도화해 라임, 옵티머스 펀드 피해와 같은 제2의 사모펀드 사태를 막겠다."

 

"또한 공매도 조사전담반을 통해 투자자 피해 유발 행위를 엄중히 조치하고, 미공개 정보 등을 통한 불공정거래 행위를 사전 차단하겠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28일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금융투자권역 최고경영자들과 간담회에서 "시장 불안에 편승한 투자자의 피해 유발행위 등과 관련 공매도 조사전담반을 설치하고 불법 공매도 점검 및 조사를 강화하는 등 신속하고 엄중히 조치하겠다"며 증권 시장 불법 행위 엄단 의지를 천명했다.

 

이 원장은 규제 총량 축소 기조 아래 선택과 집중 방식의 사전 예방적 감독을 강화하겠다면서 "회사 경영진 또는 대주주 등 내부자가 사익을 위해 회사나 투자자의 재산을 활용하거나 미공개정보를 이용한 불공정거래에 대해 사전예방적 검사를 통해 선제적으로 차단하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펀드 상시감시체계를 고도화하고 펀드 관련 데이터를 통합 관리하는 등 사모펀드 시장 감시 체계를 견고히 해 제2의 사모펀드 사태 발생을 예방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원장은 "검증되지 않은 루머나 막연한 불안심리가 확산하지 않도록 정확한 시장정보 제공을 통한 정보 비대칭 해소, 불건전한 영업 관행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해달라"면서 "자본시장의 변동성 확대와 불확실성 심화 등으로 자본시장의 불건전행위 유인이 커진 만큼 내부통제 또한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주주나 계열사와의 거래나 특수목적법인(SPC) 등을 이용한 우회 거래 시 이해 상충 소지나 투자자 피해 가능성은 없는지 점검해야 한다"면서 "리스크를 감안하지 않은 무리한 수익 추구 행위, 부실자산의 자전거래 행태, 부당한 사익 추구 행위 등에 경각심을 갖고 자체 시정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대내외 변동성 확대가 자본시장의 안정성을 저해하지 않도록 증권산업의 건전성과 유동성 등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 원장은 "증권산업의 건전성과 유동성 등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울여야 한다"면서 "스트레스 상황을 고려한 충분한 유동자금 확보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증권사는 단기시장성 차입으로 조달한 자금을 채권에 투자하는 조달과 운용 간 미스매칭(불일치)으로 단기금융시장 경색 시 유동성 위기 가능성이 상존하는 만큼 유동성 관리에 주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금리상승으로 인한 보유채권 손실에 대비한 채권 포지션 및 듀레이션 관리 등 건전성 강화와 글로벌 지수 급락 시 주가연계증권(ELS) 자체 헤지 마진콜에 대비한 외화유동성 관리도 당부했다.

 

그는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채권 등 부동산 자산 부실화 및 채무보증 등 우발채무의 현실화 가능성 대비와 유동화증권 차환 리스크에 대해 개별 회사에 맞는 시장충격 시나리오별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한 준비를 당부했다.

 

이밖에 자산운용사의 자금 유출입 변동성이 큰 머니마켓펀드(MMF)와 개방형 펀드 중심으로 펀드 유동성 현황을 수시 점검하고, 대량환매에 대응한 비상계획 마련 등 위기관리 능력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