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과천청사 부지에 집 안짓는다…당정, 대체부지에 4300호

과천청사 부지에 집 안짓는다…당정, 대체부지에 4300호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4일 과천 정부 청사 부지를 활용하지 않고 과천 지구 용도 변경을 통해 당초 주택 공급 물량 보다 확대된 4300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의장과 김종천 과천시장, 윤성원 국토교통부 1차관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과천청사 주택 사업부지 계획변경 당정협의를 갖고 이같은 수정안을 발표했다. 

민주당 부동산 특위 공급분과 간사인 박정 의원은 당정협의가 끝난 뒤 브리핑을 통해 "정부 과천청사 유휴부지를 개발하지 않고 과천 과천지구 등에서 자족용지를 용도전환하는 형태를 통해 3000호, 또 다른 지역에서 신규 택지를 1300호 이상 공급하는 것으로 기존 물량 보다 많은 물량을 공급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과천시 입장에서도 청사 부지는 국가 미래를 위해 더 중요한 활용 방안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경기 의왕·과천을 지역구로 둔 이소영 의원은 "과천시가 제안한 대안을 정부가 수용하게 된 이유는 과천시 대안이 기존 정부가 발표한 4000세대 보다 더 많은 물량을 공급할 수 있었고 대안 입지가 역세권 등 교통의 요지였기 때문"이라며 "기존 정부 계획보다 더 빠른 조기공급이 가능한 부지였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대체 부지에 대해선 "과천 내 3기 신도시 개발 지역이 있다. 지금 개발절차가 진행 중인 부지"라고만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