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카카오 T 앱으로 꽃·간식 배달"…기업 전용 커머스 출시

카카오 T 비즈니스, '토털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육성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이정수 기자]  카카오모빌리티는 소망농원, 스낵포, 프레시코드 등 청년 사업가들이 운영하는 기업과 '카카오 T 비즈니스 서비스 확대를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5일 밝혔다.

'카카오 T 비즈니스'는 업무용 이동에 특화된 다양한 이동 상품과 교통비 관리 시스템을 제공하는 모빌리티 서비스다. 현재 누적 3만곳 이상의 기업 회원을 확보했다.

기업용 커머스 서비스는 기업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업무용 물품의 판매와 배달을 '카카오 T 비즈니스 플랫폼'에서 중개하는 서비스다.

기업회원이라면 이날부터 카카오 T 앱 내 '비즈니스 홈'에서 꽃, 간편식 등의 상품을 주문하고 교통비·식대·경조사 비용 등 기업의 복지비용을 정산할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협약을 통해 우수한 품질의 상품을 기업 회원에 제공하는 동시에 청년 기업이 카카오 T 비즈니스의 3만 고객사와 만날 접점을 제공해 기업간거래(B2B) 시장에서 동반성장을 모색한다는 계획이다.

화훼전문업체 소망농원이 제공하는 '카카오 T 비즈니스 꽃 배달'은 거래처, 임직원의 경조사, 영전 등으로 업무용 꽃 배달이 필요할 때 유용한 서비스로 고급 축하화환, 근조화환, 동양란, 서양란, 관엽식물 등을 꽃 배달 전용 차량으로 전국 어디에서나 영업시간 기준 4시간 이내에 받아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간식 큐레이션 전문업체 스낵포와 함께하는 '카카오 T 비즈니스 간식 배달'은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임직원 취향에 맞는 인기 간식을 골라 사무실 내에 배송, 진열하고 재고 관리까지 책임져주는 서비스이다. 카카오 T 앱에서는 기업뿐 아니라 개인 고객도 간단한 설문을 통해 나만의 맞춤 간식 박스를 편하게 구매할 수 있는 상품을 제공한다.

푸드테크 스타트업 프레시코드와 준비 중인 건강 간편식 도시락 배달 서비스는 내달 오픈 예정이며, 향후 기업 회원의 수요에 따라 사무용품, 인쇄물 등으로 서비스 범위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CBO) 부사장은 "카카오 T 비즈니스가 업무용 이동 수단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 물류와 상품의 이동에 이르기까지 업무에 필요한 모든 이동을 제공하고, 기업의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돕는 '토털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