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카드 소비, 두 달 만에 증가세 전환…"내수 부진은 지속"

기재부, 최근 경제 동향 3월호 발간
카드 승인액 전년 동월비 8.6% 증가
"내수 부진 지속" 부정적 평가 내놔
광공업·서비스업·건설업 '생산 감소'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지난해 12월~올해 1월 감소세를 이어갔던 국내 신용카드 승인액이 지난달 증가세로 돌아섰다. 그럼에도 정부는 "내수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기획재정부는 19일 내놓은 '2021년 3월 최근 경제 동향'을 통해 이렇게 밝혔다. 기재부는 '그린 북'이라고도 불리는 이 자료를 매월 발간하며 각종 지표와 그에 관한 평가를 내놓고 있다. 그린 북은 최근 경제 상황과 경기 국면에 관한 기재부의 인식을 드러내는 자료로 쓰인다.

민간 소비 상황을 나타내는 주요 지표 중 하나인 국내 카드 승인액은 지난 2월 8.6% 증가(전년 동월 대비)했다. 소비자심리지수도 97.4로 전월(95.4) 대비 2.0 상승했다. 국내 카드 승인액은 지난해 12월 3.9% 감소해 같은 해 4월(-5.7%) 이후 8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한 뒤 이듬해 1월(-2.0%)까지 2개월 연속 줄어든 바 있다.

국내 카드 승인액이 플러스(+)를 나타냈지만, 정부는 여전히 부정적 평가를 내놨다. 기재부는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투자 등 개선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고용 감소 폭이 축소됐다"면서도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내수 부진이 지속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실제로 1월 전산업 생산은 전월 대비 0.6% 감소했다. 광공업(-1.6%), 서비스업(-0.2%), 건설업(-6.0%) 생산이 모두 줄었다. 광공업 생산은 기타 운송 장비(-12.4%), 화학 제품(-3.2%), 기계 장비(-2.9%)의, 서비스업의 경우 예술·스포츠·여가(-15.4%), 사업·임대 서비스업(-1.9%), 수도 및 하수 폐기물 처리(-1.7%)의 감소 폭이 크다.

2월 수출액은 448억1000만달러(일평균 23억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9.5% 큰 폭으로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자동차(47%), 디스플레이(19%), 반도체(13%)의, 지역별로는 유럽 연합(EU·48%), 중국(27%), 미국(8%)의 증가율이 높다.

2월 취업자 수는 2636만5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47만3000명 감소했다. 전월(-98만2000명) 대비 감소 폭이 많이 줄었다. 2월 15~64세 고용률은 64.8%로 전년 동월 대비 1.5%포인트(p) 하락했다. 실업자 수는 135만3000명으로 20만1000명 증가했고, 실업률은 4.9%로 0.8%p 상승했다. 비경제활동인구 수는 56만2000명 증가, 경제활동참가율은 1.0%p 하락했다.

2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1.1%, 전월 대비 0.5% 상승했다. 명절 수요와 한파에 따른 채소류 작황 부진 등으로 농·축·수산물값의 오름폭(전년 동월 대비 16.2%) 컸다. 개인 서비스도 달걀·양파 등 농·축·수산물값 상승이 외식 물가에 반영되며 1.6% 상승했고, '체감 지표'인 생활물가지수도 1.2% 증가하며 전월(0.3%) 대비 오름폭을 키웠다.

1월 관리재정수지는 1조8000억원 적자다. 전년 동월 대비 적자 규모가 2000억원 커졌다. 통합재정수지만 놓고 보면 3조4000억원 흑자로 수지 폭이 전년 동월 대비 3조1000억원 확대됐다. 1월 재정 집행 실적은 33조8000억원으로 연간 계획(341조8000억원) 중 9.9%의 집행률을 기록했다.

2월 전국 주택 매매가는 전월 대비 0.89% 상승했다. 지역별 상승률은 수도권 1.17%(서울 0.51%), 지방 0.64%다. 전세가는 0.64%(수도권 0.72%·지방 0.58%) 상승했다. 1월 전국 주택 매매량은 9만679건으로 전월(14만281건) 대비 35.4%, 전년 동월(10만1334건) 대비 10.5% 감소했다.

1월 현재 경기 상황을 나타내는 동행 지수 순환 변동치는 99.5로 전월 대비 0.2p 하락했다. 다가오는 미래 국면을 예측하는 선행 지수 순환 변동치는 124.2로 전월 대비 0.6p 상승했다.

기재부는 "조속한 경기 회복 및 민생 안정을 위해 주요 정책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고, 대내·외 리스크 관리와 추가경정예산(추경) 집행 사전 준비 등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