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애플, 내년 독일 뮌헨에 반도체 연구소 개설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전 세계 자동차 업계를 비롯한 산업계가 반도체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애플이 독일 뮌헨에 반도체 연구소 설립 계획을 밝혔다. 

10일(현지시간) CNBC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뮌헨 카를스트라스 중심가에 3만㎡ 규모의 반도체 연구소를 신설해 내년 말 개장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애플은 향후 3년간 독일에 10억유로(약 1조 3500억원)를 투자한다는 계획으로, 이번 반도체 연구소 신설은 이 투자 계획의 일환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뮌헨을 '유럽의 실리콘 디자인 센터'로 만들어 수백명의 직원을 채용한다는 방침으로, 이 반도체 연구소는 유럽 최대의 모바일 무선 반도체 및 소프트웨어 연구개발 거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반도체는 노트북과 휴대전화에서부터 자동차 브라이크 센서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전자기기에 없어서는 안될 핵심 부품으로, 애플은 뮌헨에 건설하는 반도체 연구소에서 5G와 미래의 무선기술, 애플 제품을 위한 모뎀 등을 개발할 방침이다.

네이선 베니치 벤처캐피털 투자자는 CNBC에 "새 반도체 연구소는 애플의 강력한 움직임"이라며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반도체 연구소 설립으로) 애플이 만들고자 하는 제품을 정확히 설계할 수 있는 유연성을 갖게 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점"이라고 덧붙였다.

애플은 독일 전역에 4000여명의 직원을 두고 있으며 이미 뮌헨에 있는 7개 사무소에 1500여명의 엔지니어를 고용하고 있다. 새 공장이 개설되면 그들 중 일부는 한 조직으로 통합될 가능성이 있다.

뮌헨은 유럽의 선도적인 기술 허브 중 하나로, 다른 거대 기술기업들도 뮌헨을 연구개발(R&D) 거점으로 이용하고 있다. 구글은 뮌헨에 약 1000명의 직원을 두고 있다. 이곳은 또한 BMW나 아우디 같은 거대 자동차 회사들의 본거지다.

앞서 애플에 더해 중국 거대 기술업체인 화웨이는 지난 6월 영국 케임브리지에 10억파운드(약 1조 5800억원)를 투자해 반도체 연구소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