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화재 부정적 시각으로 팽배되는 것을 경계해야 

2022.06.20 10:18:25

[파이낸셜데일리 김필수] 최근 부산에서 발생한 전기차 화재에 대한 관심이 크게 부각되고 있다. 현대차 아이오닉5 전기차가 톨게이트 충격 방지대에 고속으로 부닥치면서 화재가 발생, 탑승자 두 명이 사망했다.

 

짧은 시간에 화재가 확산되면서 800도 이상으로 온도가 치솟고 전소되면서 주변의 놀라움이 커졌고 출동한 소방대원도 이동용 수조를 만들어 진압하면서도 다시 발생한 불꽃으로 재점화되면서 아침까지 소화한 사건이라 할 수 있다. 

 

  최근 전기차는 기존 내연기관차를 대신하면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필연적인 차종이다. 수년 이내에 완전한 주도권을 쥐면서 오는 2025년 정도면 글로벌 연간 2,500만 대에 가까운 판매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제 미래 모빌리티는 전기차 중심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따라서 글로벌 제작사들은 전기차로의 전환을 서두르고 있고 디젤차 생산 중지 등 실질적인 행동으로 나타나고 있다. 그만큼 전기차로의 전환은 너무 빠르다고 느낄 정도로 거세지고 있어서 산업적 패러다임도 크게 변하고 있다. 관련 분야에서 산업적 경착륙이 되지 않게 정부도 노력하고 있다고 하겠다.

 

  전기차는 새롭게 등장한 모빌리티인 만큼 기존 내연기관차 대비 미흡한 부분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비상시 대처 방법이나 구난구조 매뉴얼은 물론 일반인들의 전기차 관리 및 운영 방법 등 모든 것이 새롭게 진행되어 곳곳에 문제가 있는 모델이다.

 

모빌리티를 주도하는 기종이지만 분명히 문제가 큰 만큼 정부나 지자체는 물론 제작사들의 노력이 더욱 중요하다는 뜻이다. 이 중 가장 심각한 두려움이 전기차 화재다. 실질적으로 전기차 비용의 약 40% 비용을 차지하는 배터리는 핵심적 기술이면서 다른 차종 대비 차별화되는 중심이다.

 

현재 사용되는 배터리는 에너지 밀도가 가장 높은 리튬 이온 배터리이고 글로벌시장에서 대부분 활용되고 있다. 그러나 전해질이 리튬이라는 액체로 구성되어 외부의 심각한 충격이나 압력 등으로 분리막 등이 파손되거나 여러 가지 문제로 심각한 열적 특성이 나타나고 있다.

 

이른바 열 폭주 현상이라 한다. 경우에 따라 온도가 1,000도에 이르면서 골든타임이 없을 정도로 빠르게 전개되어 탑승자가 탈출할 수 있는 시간적인 여유가 없거나 소화 시에도 쉽지 않은 문제점도 크다.

 

미국에서 나온 자료에 의하면 일반 내연기관차는 평균 약 50분 정도 소화 시간이 소요되며, 사용되는 물은 약 1,000리터 정도로 판단되나 전기차는 7명의 소방대원이 8시간 소화에 요구되며, 사용되는 물의 양은 100,000리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내연기관차 소요 물의 100배이고, 이 물의 양이면 미국 가정에서 2년간 사용되는 엄청난 규모이다. 글로벌 국가에서는 소방청 중심으로 갖가지 실험을 통하여 전기차 소화를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앞서 언급한 수조 속에 불에 타는 전기차를 담그거나 단단한 배터리 모듈 외부를 뚫고 물을 넣는 방법 등 여러 가지 방법을 시험하고 있는 형국이다. 

 

  최근 소방청의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구난구조 매뉴얼을 감수한 필자로서는 지속적인 철저한 준비와 보완이 더욱 요구된다. 물론 근본적으로 예방 차원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는 방법을 찾는 것도 꼭 필요하다.

 

현대차그룹에서는 배터리 셀 속에 특수 소화 기능을 가진 원자재를 활용하여 다양한 시험을 하고 있는 만큼 머지않아 골든타임을 크게 늘리거나 초기 화재는 소화되는 등 매우 긍정적인 평가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부산 전기차 화재에 대하여 몇 가지 고려해야 할 부분이 있다. 우선 여러 언론에서 나온 바와 같이 너무 선정적인 용어만을 언급하며, 전기차에 대한 공포감을 극대화하는 부분은 지양해야 한다. 사건 당일부터 여러 언론을 통하여 연락이 오면서 필자는 전기차의 위험성 정도를 언급하면서 동시에 전기차에 대한 막연한 부정적 시각을 경계한다고 밝혔다.

 

단순히 한두 사건으로 이미 글로벌 흐름이고 우리의 먹거리인 전기차에 대한 회피 행위로 인한 판매 감소나 활성화에 큰 어려움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부 언론에서 부정적인 용어를 거론하면서 공포감을 부각하고 이에 편승하여 일부 전문가들이 더욱 부채질하는 모습은 그리 좋지 않다고 판단된다.

 

엄정하게 원인과 문제점 및 대책이 요구되는 동시에 전기차의 장점도 함께 부각하여 미래 지향적인 조치가 더욱 중요하다. 좀 더 고민하고 균형 잡힌 모습을 보여주는 언론이 더욱 요구되고 알리는 모습이 가장 건강하다는 것이다. 그만큼 국민이 믿는 언론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싶다.

 

  둘째로 전기차의 실상이다. 실제로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전기차는 아직 미완의 대기라 할 수 있다. 전기차의 효율과 특성을 올리기 위한 게임체인저급 기술도 필요하고 아직 준비가 안 된 각종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대책도 하루속히 준비해야 한다.

 

예를 들면 일반인들에게 전기차를 운행할 경우 앞으로 다가오는 여름철 침수 도로를 지날 때의 주의사항과 세계에서 가장 많은 국내 과속방지턱에 바닥을 부닥치면서 지나가는 행위는 매우 좋지 않다는 것이다.

 

실제로 내연기관차의 경우 높이와 폭이 다른 과속방지턱을 치면서 지나간 경험이 있다. 전기차는 위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젖은 손으로 충전하는 위험성 등 다양한 대책이 요구된다. 앞서 언급한 소방서의 대안도 중요하고 동시에 미리부터 일반인들이 전기차를 관리하고 운행할 때의 준비기능도 꼭 필수적이다.

 

  셋째로 전기차의 각종 문제점 중 특히 관심이 커지는 화재의 가능성도 분석하여 제대로 알리고 문제가 발생할 경우의 대처 방법 등 다양한 준비 책도 필요하다. 아직 전기차의 보급 대수가 적어서 내연기관차 대비 비교 대상으로는 매우 미흡하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보급 대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면서 우리가 생각지도 못한 사고도 발생할 수 있는 만큼 막연한 불안감보다는 문제가 발생할 경우 최적의 대안이 요구된다는 것이다. 앞서 언급한 각종 대책과 일맥상통하는 내용이라 할 수 있다.

 

  넷째로 이번 부산 전기차 화재 사건에 대하여 국민적 관심이 큰 만큼 정부 당국에서 일차적으로 조사한 결과를 객관적으로 하루속히 알려야 한다. 정확한 정보가 미흡하다 보니 설득력이 떨어지는 얘기가 일선에서 심각하게 나돌고 있는 부분은 혼동을 일으키고 불안감을 증폭시킨다.

 

수년 전에 BMW 화재 사건이 발생하면서 국민적 공포감이 커지자 국회는 물론 국토교통부에서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하여 객관적으로 조사, 발표한 부분은 상당히 고무적이라 할 수 있다. 그 정도는 아니지만 담당 부서가 하루속히 밝혀진 부분이라도 국민이게 알린다면 지금과 같은 불안감은 많이 해소되지 않을까 판단된다. 

 

  동시에 이번 사건의 경우와 같이 우리는 한 사건에 대하여 크게 증폭이 되면서 근본적인 문제까지 불안감이 증폭되는 특성이 강하다. 미국의 경우 우리와 유사한 사건이 다수 발생하고 있으나 보상과 대책 등에 초점을 맞추고 보급 등 근본적인 활성화 정책과 흐름에는 문제로 확대되지 않는다. 우리는 길게 멀리 보는 시각이 요구된다. 

 

  전기차는 흐름이고 당연한 필수적 미래 모빌리티이다. 이미 글로벌시장에서 주도권을 쥐고 선두 기업으로 우리 전기차가 각광받고 있는 시기에 생각지도 못한 사고도 분명히 등장한다. 얼마나 현명하게 대처해야 하는 가는 우리 손에 달려있다.

 

앞으로도 이번 전기차 화재 사건을 비롯한 다양한 문제점에 대하여 큰 그림으로 대처하고 확실하고 신속하게 해결책을 제시해 주길 바란다.

김필수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서울,가00345, 2010.10.11 |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양서빈 Copyright ⓒ 2022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