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나 코로나 확진자인데 당신 식당 갔다"…신종 전화사기 등장

서대문구·마포구 식당에 전화…금전 요구
"문 닫지 않겠느냐…안 알릴테니 돈 달라"
상인들 불안심리 악용…동일인 소행 추정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자신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라고 주장하며 서울 시내 식당에 전화를 걸어 이를 알리지 않는 조건으로 돈을 요구한 사건이 일어나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2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서대문구와 마포구에 있는 식당에 전화를 걸어 자신이 코로나19 확진자라면서 "돈을 보내지 않으면 외부에 이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한 한 남성을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 7일 서울 서대문구와 마포구에 있는 식당 2곳에 전화를 걸어 "내가 신종 코로나 확진자인데 당신 식당에서 밥을 먹었다"며 "질병관리본부에 알리면 가게 문을 닫아야 하지 않느냐. 신고하지 않을테니 돈을 달라"고 식당 주인을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협박 전화가 걸려오기 하루 전인 6일에는 50대 중국인 여성이 23번째 확진자로 판정됐다.


이 여성은 게스트하우스 등 서대문구에 일정 기간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협박 전화 2건이 모두 대포폰을 이용해 걸려온 만큼, 상인들의 불안 심리를 악용한 동일인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