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카카오, 택시회사 인수…'택시 가맹사업' 시동 거나



[파이낸셜데일리=이정수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택시회사를 사들인다. 지난달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택시제도 개편안에 따른 플랫폼 택시 사업 형태 중 가맹형 타입을 추진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2일 IT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서울 강남구에 차고지를 둔 진화택시와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법인택시 면허 90여개와 직원 200여명 정도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사를 진행해 문제가 없다는 것을 확인한 뒤 남은 거래 절차를 마무리 지을 것으로 전망된다. 

카카오 관계자는 "택시업계로부터 다양한 제안이 있어왔으며 이에 택시에 IT·플랫폼 기술을 직접적으로 접목했을 때 어떤 운영 효과가 있을지 소규모로, 시범 진행을 해보자는 차원에서 이번 인수 계약을 진행했다"며 "여기에서 쌓인 데이터로 다른 택시회사들에도 좋은 사업 롤모델을 제시할 방안을 찾아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그간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에 치중했던 카카오모빌리티가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가맹형' 플랫폼 택시 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국교부가 지난달 17일 발표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에 따르면 '규제 혁신형 플랫폼 택시'는 혁신형, 가맹형, 중개형 등 세 가지 유형으로 나뉜다.

이에 따라 카카오는 자체 브랜드를 단 택시를 일단 90여대 시범 운영한 후 이후 본격적으로 가맹 택시 사업에 뛰어들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