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 美 파라마운트 최신 드라마 시리즈 국내 최초 제공

2022.12.02 22:02:35

​​​​​인기 범죄 수사물 CSI:베가스·NCS:하와이I·FBI:인터내셔널 신작 최초 편성
U+tv·모바일tv서 시청 가능…신규 시리즈 시청 고객 대상 여행권 선물 이벤트도 진행

 

[파이낸셜데일리 이정수기자]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가 IPTV와 모바일TV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콘텐츠 제공사업자인 ‘파라마운트 글로벌’(이하 파라마운트)의 최신 드라마 시리즈를 국내 최초 공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콘텐츠는 ‘CSI: 베가스 시즌2’, ‘NCIS: 하와이 시즌2’, ‘FBI: 인터내셔널 시즌2’ 등 3종이다.

‘CSI: 베가스 시즌2’는 글로벌 히트작인 CSI: 라스베가스의 후속작으로, 지난 시즌에서 언급됐던 원년 멤버가 재등장해 미국 현지에서도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TV드라마 역사상 가장 큰 흥행을 거둔 NCIS 시리즈의 새로운 시즌인 ‘NCIS: 하와이 시즌2’는 파라마운트 드라마 최초로 NCIS와 NCIS: 로스앤젤레스, NCIS: 하와이 시즌1의 주인공이 함께 등장하는 회차가 예정돼 팬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시리즈이며, 파라마운트의 대표 수사물인 FBI의 후속작인 ‘FBI: 인터내셔널 시즌2’는 현지에서 지난 9월 시작한 이후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작품이다.

 

3종의 신작 콘텐츠는 U+tv 이용 고객 중 월 1만5400원 상당의 ‘고급형 요금제’ 이상 가입자 혹은 U+모바일tv 고객 중 ‘기본 월정액’(월 5,500원)’ 또는 ‘영화 월정액’(월 9,900원) 가입 고객이라면 누구나 마음껏 시청할 수 있다.

 

신작 드라마 시리즈와 함께 LG유플러스는 지난해 현지에서 공개된 이후 많은 인기를 끌었던 ‘FBI 시즌4’와 다수의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는 시리즈인 ‘NCIS: 뉴올리언즈 시즌1~7’ 등 콘텐츠도 U+tv와 U+모바일tv를 통해 새롭게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플랫폼 사업을 강화하고 있는 만큼. 미디어 플랫폼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최신 해외 드라마 시리즈의 수급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지난 3월 파라마운트 역사상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옐로우스톤’ 시리즈를 국내 최초로 선보였으며, 지난해 10월에는 CSI: 베가스, NCIS: 하와이, FBI: 인터내셔널 시즌1을 6개월 간 독점 제공하는 등 콘텐츠 경쟁력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향후 LG유플러스는 ‘딜란 맥더모트’, ‘알렉사 다바로스’ 주연의 ‘FBI: 모스트 원티드’ 시즌3와 ‘마크 하몬’, ‘게리 콜’ 주연의 NCIS 시즌19 등 파라마운트의 드라마 VOD를 추가로 제공할 방침이다. 이로써 LG유플러스가 제공하는 파라마운트의 시리즈는 1500여편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 이건영 미디어서비스담당은 “작년 10월에 이어 시즌2를 기다리시는 고객을 위해 미국에서 방영 종료되기 전부터 VOD 콘텐츠를 제공하게 됐다”며 “해외 최신 인기 드라마를 지속적으로 편성해 U+tv와 U+모바일tv가 미드를 가장 빨리 접할 수 있는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파라마운트의 최신 드라마 시리즈 제공을 기념해 200만원 상당의 여행 상품권을 선물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번 이벤트는 파라마운트의 신작 3종 중 하나를 선택해 내년 3월 2일까지 업로드 된 모든 콘텐츠를 정주행 한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조건을 충족한 고객은 자동 응모되며 추첨을 통해 선정된 고객에게는 ▲200만원 상당의 여행상품권 1매(2명)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쿠폰(U+tv 고객 50명, U+모바일tv 고객 50명)을 증정한다. 당첨자는 3월 13일 U+tv와 U+모바일tv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정수 기자 f-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서울,가00345, 2010.10.11 |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양서빈 Copyright ⓒ 2022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