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상공세 시작된 중국산 전기차

2022.08.30 08:58:14

[파이낸셜데일리 김필수] 국내 전기차와 충전 인프라 활성화는 수출을 위한 전초기지 역할을 한다. 국내 시장이 신차 약 170만 대 내외의 시장이다 보니 규모의 경제보다는 입증을 위한 테스트 배드 역할이 크고 자신감을 얻은 신차 등은 해외 시장 공략에서 큰 자신감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전기차 등을 비롯한 미래 모빌리티에 있어서는 이전의 '패스트 팔로워'를 버리고 '포스트 무버'가 되어 선두주자로서의 이미지를 굳혀가는 부분은 더욱 긍정적이다, 현대차 그룹을 중심으로 전기차 전용플랫폼을 활용한 각종 전기차가 세계 곳곳에서 없어서 못 파는 인기 모델로 등극하고 있고 실제로 해외 실적에서 최고의 성적을 내는 이유다.

 

더욱 가속도를 높여서 반도체, 배터리, 미래 모빌리티 등 다른 국가 대비 차별화된 경쟁력으로 글로벌 시장의 주도 세력으로 등장하기를 바란다. 더욱이 미래 먹거리와 일자리 창출이 가장 큰 화두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래 모빌리티 선점은 더욱 중요한 과제이다. 

 

  우리보다 전기차 활성화에 더욱 일찍 시작한 중국의 경우는 이미 글로벌 시장의 과반을 차지하고 있고 정부 차원에서 네거티브 정책으로 활성화에 노력하다 보니 자국 시장은 물론이고 글로벌 시장을 호령할 정도로 기술적인 발전을 이루었다.

 

여기에 가격 경쟁력도 뛰어나 각 국가에서는 중국산 전기차 침공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중동이나 동남아 시장은 물론이고 선진 시장 중 중심이 되고 있는 유럽 시장 공략도 커지면서 각 국가에서는 이에 대한 전략을 고민하고 있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 규제는 물론이고 중국에 대한 견제가 강화되면서 미·중 간의 갈등도 더욱 커지고 있다. 특히 중국산 전기차의 글로벌 공세는 더욱 거세지고 있고 가장 근접 국가인 우리나라의 경우 대표적인 시범 대상이다. 

 

  우리의 전기차 수준은 글로벌 최고 수준이지만 전기버스나 전기 경트럭 등 일부 대상은 우리보다 도리어 중국의 경우가 더욱 경쟁력이 높다. 특히 우리의 절반에 해당하는 전기차 가격은 비교가 되지 않아서 우리에게 더욱 우려되는 부분이다.

 

최근 국내 전기버스 시장의 경우 이미 과반 정도가 중국산이고 나머지 부분도 상당 부분 중국산 모듈이 포함되어 높은 보조금을 주고 있는 전기버스 영역은 이미 중국산이 점령했다. 일각에서는 국민의 세금인 보조금을 중국산 전기버스를 위하여 지급한다고 하여 더욱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전기버스의 보조금은 저상버스 1억 원, 전기버스 1억을 비롯하여 지자체에서 수천만 원의 추가 보조금이 포함되면서 최대 3억 원에 이르고 있어서 중국산 전기버스 가격을 넘는다고 언급하기도 한다. 즉 우리 보조금으로 장사한다고 비아냥하기도 한다. 심각한 상황이다. 

 

  얼마 전 필자는 정부나 지자체에서 일부라도 우리가 가장 큰 강점을 가진 수소 버스 보급을 활성화하여 일부라도 우리 기업에 혜택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수소 버스는 아직은 조금 이르지만, 차고지 중심으로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고 특히 앞으로의 수소차의 향방을 상용으로 바꾼다는 측면에서도 일맥상통하는 전략이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국내 경트럭 시장에도 중국산이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이미 중국산 경트럭 전기차가 상당 부분 국내 시장에 스며들고 있고 점유율도 크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우리나라는 현대차의 포터와 기아차의 봉고 1톤 전기 트럭이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그러나 주행거리, 가격 등 여러 면에서 개선할 필요가 있는 상황이다. 물론 중국산 전기 트럭도 큰 차이는 없으나 워낙 가격 측면에서 경쟁력이 높고 비용을 가장 중시하는 생계형 소비자 입장에서는 중요한 구입변수로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의 경각심을 높여야 하는 시점이다. 내년에는 중국 BYD 등 경쟁력이 크게 높아진 승용전기차의 국내 시장 진출 등 더욱 위협적인 공략이 거세진다. 초기에는 품질 등 문제가 있다는 인식을 가진 소비자들이 중국산 전기차를 거부할 수 있으나 점차 시장 곳곳에 스며들면서 습관이 되기 시작하면 자신도 모르게 중국산에 물들어버리는 상황이 전개될 가능성이 높다,

 

이미 다른 분야에서도 이러한 절차를 통한 중국산 점령은 다양하게 확인할 수 있다, 전기차 분야도 예외는 아니어서 가성비로 무장한 중국산 전기차가 우리 생활 곳곳에 포진하는 계기가 된다고 할 수 있다. 

 

  이제는 정신 차리고 준비하지 않으면 우리 시장은 물론이고 해외 글로벌 시장에서도 중국산 전기차와 치열하게 싸우는 상황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우리가 생각하는 '메이드 인 차이나'라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탈피하고 이미 전기차 품질과 가격 등 가성비 수준은 훨씬 높다는 것을 꼭 인지했으면 한다.

 

이제 국내 시장도 본격적인 위기 국면으로 전개되기 시작했다, 우리는 국제적 관례나 FTA 등에 어긋나지 않으면서 국내 산업을 보호하고 우리 상품을 애용하는 분위기 조성은 물론 정부 차원에서도 역차별 논란을 잠재우고 실질적인 국내 기업을 활성화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강대국의 논리가 국제 사회에서 통용되고 있는 요즈음 우리의 입지는 어떻게 자리매김해야 하는 가를 곰곰이 생각해야 하는 시점이다. 최근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안(IRA) 등 무리한 자국 우선주의가 팽배하면서 더욱 우리의 수출 기반도 위협을 받고 있어서 더욱 고민해야 한다.

김필수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서울,가00345, 2010.10.11 |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양서빈 Copyright ⓒ 2022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