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시중은행, 3년간 금리 올리며 1천억원 임원 성과급 잔치"

2022.08.03 08:03:42

2020년부터 올 5월까지 임원 성과급 총 1천83억…한해 12억 사례도
김종민 의원 "국민 눈높이에 맞을지 의문…당국, 예대금리차 해소 나서야"

 

[파이낸셜데일리 박목식 기자] 급격한 금리 인상으로 서민들의 상환 부담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4대 시중은행이 지난 3년간 금리를 점차 올리면서 얻은 이익으로 임원들에게 총 1천억원 넘는 성과급을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20년부터 올해 5월까지 국민·신한·우리·하나은행 등 4대 시중은행 임원들이 수령한 성과급은 총 1천83억원이었다.

 

이 기간에 성과급을 받은 임원은 총 1천47명으로 우리은행이 455명, 신한은행 238명, 국민은행 218명, 하나은행 136명이었다. 은행별로 지급된 총 성과급은 우리은행이 347억4천만원, 국민은행 299억원, 신한은행 254억원, 하나은행 183억원 등이었다.

 

국민은행의 한 임원은 2020년에만 12억원의 성과급을 받기도 했다. 같은 해 우리은행 임원은 최대 6억1천만원을, 하나은행 임원은 최대 5억원을, 신한은행 임원은 최대 3억1천100만원을 성과급으로 각각 받았다.

 

이와 관련 우리은행 관계자는 “의원실에 제공한 수치에 퇴직 임원에게 지급한 장기 성과급 등도 포함됐다”며 “이를 제하고 타행과 동일한 기준으로 산정시 해당기간 동안 221명에게 176억원을 지급했으며, 최대 성과급은 2억9000만원”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기간에 시중은행들은 신규 대출에 대한 금리를 꾸준히 올려 나갔다.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2020년 5월 최저수준인 0.50%까지 떨어졌다가 2021년 8월부터 상승기에 들어갔지만, 시중은행들은 이를 선반영한다며 금리를 인상한 것이다.

 

김 의원은 특히 국민은행과 우리은행의 금리 상승 폭이 가장 컸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출금리 상승으로 서민들은 이자 상환도 어려운 상황에서 시중은행들이 성과급 잔치를 했다는 사실에 유감"이라며 "연간 10억 원이 넘는 성과급이 국민적 눈높이에 맞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연일 언론을 통해 금융권 실적이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한다"며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예대금리차 해소를 위해 금융당국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고, 국회에서도 관련 법률 및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목식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