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금융권 협회장들과 상견례…“금산분리 약속, 금융지원 요청”

2022.07.27 10:45:50

27일 6대 금융업권 협회장단과 간담회...125조원 규모 금융분야 민생대챙 이행 적극 협력 당부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업권 협회장들과 첫 상견례에 나서며, 금리 인상기 차주의 빚 상환 부담 완화 차원에서의 금융지원 정책 이행을 위한 협조를 당부했다.

 

27일 김 위원장은 서울 중구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6대 금융업권 협회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최근 경제‧금융여건에 대응해 건전성 관리 노력을 강화하고 어려운 차주를 위해 추경으로 편성된 125조원 규모의 금융분야 민생대책 이행에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21일 개최된 금융지주회장단 간담회에 이은 김 위원장의 2번째 현장소통 행보다. 간담회에는 김광수 은행연합회장과 정희수 생명보험협회장,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 오화경 저축은행중앙회장, 여신전문협회 전무, 금융투자협회 전무 등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금융이 독자적 산업으로서의 신뢰를 얻고 디지털 대변혁과 산업경쟁지형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규제개선을 적극 추진할 것임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금융권이 먼저 산업의 저변을 넓히고 소비자 후생을 증가시킬 수 있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제시해준다면 정부는 금산분리, 전업주의 등 과거의 규제의 틀에 얽매이지 않는 과감하고 결단력 있는 규제개선을 통해 아이디어가 현실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현재의 경제, 금융 환경 변화가 녹록치 않은 만큼 금융권의 기민한 대응을 거듭 당부했다. 특히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등 코로나19 피해가 누적된 차주를 중심으로 금융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차주의 잠재부실이 점차 확대될 우려가 있다고 김 위원장은 지적했다.

 

이어 그는 “5월 국회에서 추경을 통해 여‧야합의로 새출발기금 등 125조원 규모의 금융민생대책이 마련된 만큼 금융권에서도 지원정책이 현장에서 실효성 있게 전달될 수 있도록 집행단계까지 협력, 협업해 나가자”고 전했다.

 

아울러 금융당국은 지난 22일 금융권과 합동으로 구성한 ‘만기연장‧상환유예 연착륙 협의체’를 통해 차주 입장에서 최적의 지원방안이 제공될 수 있도록 합리적 방안을 적극 모색할 계획이다.

송지수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