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금융위원장 “인플레이션-긴축, 복합위기…시장전문가와 원팀 대응”

2022.07.25 10:12:38

25일 경제‧금융전문가들과 간담회 진행...인플레이션‧긴축 기조 대응 방안 논의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기자]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경제‧금융전문가들의 대내외 경제 상황이 불확실한 만큼 인플레이션에 대비한 금융대책이 필요하다는 조언에 공감하며, 취약계층 지원을 지속하면서 동시에 시장전문가와 원팀을 이뤄 금융시장 상황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25일 김 위원장은 금융위원회 대회의실에서 경제‧금융전문가들과 간담회를 진행하며 인플레이션, 긴축 기조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최재영 국제금융센터 원장을 포함 증권사, 학계, 외국계 금융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최 원장은 “제한된 선택지 속에서 대응 정책의 우선순위를 설정하고 목표 달성의 청사진을 정확히 제시할 필요가 있다. 실타래 같은 경제 변수에 대해 현명한 정책 순위와 섬세한 대응이 해법”이라고 말했다.

 

윤여삼 메리츠증권 자산 배분 파트장은 “미국 기준금리가 3%를 넘어설 수 있는 9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까지 인플레이션 진정세가 확인되지 않을 경우 경기침체 위험이 높아질 것”이라며 “우리나라는 수출 위축과 가계부채 부담증가 등 금융 불균형 요인을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용상 금융연구원 금융리스크센터장은 “인플레이션, 경기둔화에 대비해 가계·자영업 부채, 부동산 금융 등 취약부문 리스크를 중점 관리하고 금융기관의 손실흡수 능력도 선제적으로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철수 미래에셋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지정학적 갈등으로 촉발될 글로벌 공급망 교란 및 재편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현재 경제·금융시장 상황은 글로벌 인플레이션, 통화긴축, 지정학적 갈등과 공급망 교란 등이 중첩되면서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복합위기 국면”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이번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기준금리 결정, 2분기 국내총생산(GDP) 발표, 8월 나올 우리나라와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 등 변동성 확대 요인을 면밀히 보고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서민·취약계층과 한계차주의 금융애로 해소 지원을 위한 정책적 노력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내며, 시장전문가와 원팀을 이뤄 시장상황에 함께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지수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