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부총리의 이중적 태도, 기업들에게는 물가상승 요인 자제 요청, 한전은 전기요금 인상?

2022.06.28 12:34:04

전기요금 인상안 발표 예고 후 다음날 인상 확정
경제단체장 만나 임금 인상과 가격 인상 등을 자제해달라고 요청
기업들, 우크라이나 사태 및 중국 도시 봉쇄로 경영 어려워

 

[파이낸셜데일리 정경춘기자] 물가 상승에 따른 국민들의 걱정이 크다. 국내 소비자물가지수는 2020년 대비 올해 1월에는 4.69%, 5월에는 7.56% 상승했다. 4개월만에 2.87%나 추가 상승한 것이다.

 

2021년부터 오르기 시작하여 2022년부터 급격하게 오르는 추세다. 2021년 한 해 동안 3% 오른것과 비교하면 상승세가 빨라졌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6일 한 방송사의 인터뷰에서 "6월 또는 7∼8월에 6%대의 물가 상승률을 볼 수 있을 것" 이라며 "물가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가능한 수단으로 총력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추 부총리는 전기요금 인상을 차일피일 미룰 수 없기 때문에 적정 수준의 인상안 발표를 예고 했고 다음날 바로 한국전력은 7∼9월분 전기요금에 적용될 연동제 단가를 kwh당 5원으로 확정했다. 인상요금은 7월부터 적용 된다.

 

그러나 그는 지난 6일, 경제단체장들을 만나 임금 인상과 가격 인상 등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한 상황이었다.

 

이날,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경기 침체와 고물가 우려로 경제가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라며 "가장 효율적이고 부작용이 적은 정책은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전은 "이번 연동제 제도 개선 및 3분기 연료비 조정단가 조정은 높은 물가 상승 등으로 엄중한 상황임에도 국제 연료 가격 급등으로 큰 폭의 전기요금 인상 요인이 발생하고 한전의 재무 여건이 악화되는 여건을 고려한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해명했다.

 

전기요금은 경제활동에서 빼 놓을 수 없는 비용이어서 상품과 서비스 등의 물가에 많은 영향을 끼칠 것 이라는 전망이다.

 

 

한국은행은 최근 물가 상승이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기 위해 5월 12일 ~ 6월 2일 중 전국 570 개 업체를 대상으로 설문조사(응답 350개)를 실시했다.

 

조사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사태는 ‘원재료 가격 상승’과 ‘물류비 상승’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고 동 사태가 ‘내년 이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는 업체(41%)가 적지 않았다.

 

중국의 일부 도시 봉쇄는 ‘수출입 지연’, ‘원재료 가격 상승’, ‘물류비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특히 봉쇄로 인한 생산활동 중단 경험이 있는 기업이 전체의 27%에 달했다.

 

봉쇄 영향의 지속 기간은 금년 말까지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였다.

 

대다수 기업들(86%)은 금년 하반기에도 물가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였으며 향후 물가상승에 대해 ‘가격 인상’으로 대응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만 서비스업에서는 ‘가격 인상’과 함께 ‘고용 조정’으로 대응하겠다는 응답도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정경춘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