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5년간 투자환경 많은 변화…글로벌 부합않는 제도 개선"

2022.06.23 22:53:11

한독·한불상의 주최 만찬 참석…"외국기업과 직접 긴밀 소통...민간 기업 투자 확대"

 

[파이낸셜데일리 정경춘 기자] "외국 투자기업과의 소통을 기반으로 글로벌 표준에 부합하지 않는 제도는 적극 개선하겠다. 앞으로 5년간 투자환경에 많은 변화가 있을 것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저녁 서울 용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한독상공회의소·한불상공회의소 공동 주최 만찬에 참석, 주한 독일·프랑스 기업 대표단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날 만찬은 한국에서 활발한 투자·경영 활동을 펼치는 외국 투자기업간 소통을 강화하고 이들의 활동 지원을 통한 공동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 활동차 프랑스 파리를 다녀오자마자 외국인 투자 독려에 나선 한 총리는 "경제발전을 위해 가장 중요한 수단은 투자 증대"라며 "이를 위해 새 정부는 투자 중심의 성장을 주요한 정책적 목표로 하고 있다"고 공표했다.

 

한 총리는 이어 "외국인 투자를 포함하는 전반적인 투자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외투기업이 국내에서 겪는 애로사항이나 고충에 대해선 언제든지 외투 기업인들과 직접 긴밀히 소통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한국과 유럽은 다양한 분야에서 무궁무진한 협력 가능성을 가지고 있으며, 상호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우호적인 분위기도 형성돼 있다"고 평가하면서 "최첨단 기술 분야를 포함해 향후 더 많은 분야에서 실질적인 협력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투자환경 변화와 관련해 "재정건전화, 생산적인 경제로의 전환 등을 통해 한국 경제를 강하게 만듦으로써 투자자들에게도 충분한 수익을 거둘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면서 한국의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 활동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총리실은 "독일·프랑스 기업들은 한국 내 비즈니스 환경 및 향후 당면과제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한국 정부의 시장경제 내 공정경쟁 및 규제혁신 추진에 대한 기대를 표명했다"면서 "앞으로도 기업과의 긴밀한 소통을 바탕으로 투자 애로 해소와 규제 완화 등을 통해 민간 기업의 투자 확대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경춘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