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첫번째, 두번째, 세번째도 기술"...유럽 출장서 귀국

2022.06.18 11:30:37

12일간 네덜란드·벨기에 등 방문…"자동차 업계 변화 피부로 느껴"
"ASML 반도체연구소에서 차세대, 차차세대 기술 확인" 성과 소개

 

[파이낸셜데일리 박목식 기자] "아무리 생각해봐도 첫 번째도 기술, 두 번째도 기술, 세 번째도 기술인 것 같다."

 

유럽 출장을 마치고 18일 오전 9시 40분께 전세기 편을 이용해 김포공항에 도착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같이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노타이에 짙은 남색 정장 차림의 부회장은 "이번에 고객들도 만날 수 있었고, 유럽에서 연구하고 있는 연구원들도 만날 수 있었다"며 "또 우리 영업 마케팅 고생하는 친구들도 만날 수 있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출장지와 관련 "헝가리의 배터리 공장도 갔었고 BMW 고객도 만났다"며 "하만 카돈도 갔었고, 자동차 업계의 변화를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 부회장은 "제일 중요한 것은 ASML과 반도체연구소에서 차세대, 차차세대 반도체 기술이 어떻게 되는지, 그런 걸 느낄 수 있었다"며 출장 성과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은 "한국에서는 못 느꼈는데 유럽에 가니까 러시아랑 우크라이나 전쟁이 훨씬 더 느껴졌다"며 "시장의 여러 가지 혼동과 변화와 불확실성이 많은데, 저희가 할 일은 좋은 사람 모셔오고, 또 우리 조직이 예측할 수 있는 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유연한 문화를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음으로 아무리 생각해봐도 첫 번째도 기술, 두 번째도 기술, 세 번째도 기술 같다. 열심히 하겠다"고 기술의 중요성을 힘줘 말했다.

 

이 부회장은 반도체 장비 확보와 인수·합병(M&A) 관련 성과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별다른 언급 없이 현장을 떠났다.

 

앞서 이달 7일 출국한 이 부회장은 11박 12일간 헝가리와 독일. 네덜란드와 벨기에, 프랑스 등을 방문하며 유럽 출장 일정을 소화했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현지 사업을 점검하고, 반도체 장비 업체 등 전략적 파트너들을 만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 부회장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네덜란드 에인트호번에 있는 ASML 본사를 찾아 피터 베닝크 최고경영자(CEO)를 만났다.

 

ASML은 7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이하의 초미세 반도체 공정 구현에 필요한 EUV 노광장비를 독점 생산하는 기업으로, EUV 노광장비 확보전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이 부회장이 직접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의 최첨단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 확대를 위해서는 안정적인 EUV 장비 수급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이 부회장은 같은 날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도 만나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문제 해소를 위한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어 이 부회장은 네덜란드에 이어 벨기에 루벤을 방문해 종합반도체 연구소 imec의 루크 반 덴 호브 최고경영자(CEO)를 만났다.

 

imec는 유럽 최대 규모의 종합반도체 연구소로 이 부회장은 imec가 진행 중인 인공지능(AI), 바이오·생명과학, 미래 에너지 등 첨단 분야 연구과제를 소개받고 연구개발 현장을 둘러봤다.

 

이 부회장이 해외 출장에 나선 것은 약 6개월 만이다.

 

지난해 8월 가석방된 이 부회장은 같은 해 11월에 미국 출장을, 12월에 아랍에미리트(UAE)로 중동 출장을 다녀온 바 있다.

 

또 이 부회장은 지난달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삼성전자 평택 캠퍼스를 방문한 이후 반도체 공급망 문제 해소 등을 위해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박목식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