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수장들 "복합위기 지속…물가안정 총력 대응"

2022.06.16 08:56:19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우려, 비상한 경계감으로 대응할 필요"
"금융·외환시장 쏠림현상 심화 않도록 노력, 금융기관 건전성 관리"
이창용, 빅스텝 가능성에 "임시 금통위 고려안해…한미 금리보다 시장 영향 봐야"

 

[파이낸셜데일리 정경춘 기자]

새 정부의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들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기습 인상 결정에 금융·외환시장 충격 최소화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들은 미 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기준금리 0.75% 인상 결정을 내린 이날 금융·외환시장 충격 최소화에 나설 것임을 밝히면서, 최근의 경제 상황을 '복합위기'로 진단하고, 물가 안정이 가장 시급한 현안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이날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경제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며 대응책을 논의했다.

 

새 정부 들어 재정·통화·금융당국 수장들의 첫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가진 뒤 추 부총리는 "연준의 큰 폭 기준금리 인상과 함께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공급망 차질 등이 중첩되면서 현 경제 상황이 복합적 위기이며 상당 기간 어려움이 지속될 것이라는 점에 인식을 함께했다"고 피력했다.

 

그는 FOMC 결과 후 시장 상황에 대해 "미국 금융시장은 오늘의 조치가 당초 예상에 부합한 수준이라는 평가에 따라 오히려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면서도 "그러나 앞으로 긴축 가속화에 따른 경기둔화 우려가 부각되면서 국제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우려가 상존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추 부총리는 "정부와 중앙은행은 비상한 경계감을 갖고 대응해나갈 필요가 있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나아가 복합위기 타개를 위해 크게 3가지 방향에서 적극 협력하고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며 물가 안정, 금융·외환시장 불확실성, 금융기관 건전성 대응을 위해 협력할 것임을 공표했다.

 

우선 물가 안정이 가장 시급한 현안이라는 공통 인식을 모았다며 총력 대응을 예고한 추 부총리는 "물가에 더욱 중점을 둔 통화정책 운용과 함께 공급 측면의 원가 부담 경감, 기대인플레이션 확산 방지 등 다각적 대응 노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금융·외환시장에 대해서는 "불확실성이 높아진 만큼 불안심리가 확산하지 않도록 공동 대응 노력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외환시장의 경우 원화의 과도한 변동성에 대해 각별한 경계감을 유지하면서 심리적 과민반응 등으로 쏠림 현상이 심화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채권시장에서도 시장이 과도하게 반응할 경우 정부의 긴급 바이백, 한은의 국고채 단순매입 등을 적절한 시점에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금융기관 건전성 등 잠재적 위험요인 관리와 관련해서는 "금융회사 건전성·유동성과 금융업권 간 취약한 연결고리를 집중적으로 점검해 시스템 리스크 사전 예방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앞으로도 기재부와 중앙은행, 금융위, 금감원은 수시로 협력하고 공동 대응해 금융·외환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고 위기를 극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한은도 빅스텝(한 번에 0.50%포인트 금리 인상)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다음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회의가 3∼4주 남아 그사이 많은 변화가 있을 수 있다"며 "그때까지 나타난 시장 반응을 보고 결정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금리 인상에 따른 가계 이자 부담 증가에 대해 이 총재는 "최근 여러 금융시장 변동성이 나타나고 있어 관계기관과 앞으로 계속 논의하면서 적절한 대응책을 강구해나갈 계획"이라며 유기적인 입장을 견지했다.

정경춘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