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금감원장 “금융선진화 위해 규제개혁…가상자산 투자자보호 만전”

2022.06.14 11:30:51

14일 금융감독원 임원회의...금융사 건전성‧유동성 리스크 막기 위해 철저한 점검 당부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가상자산 불안정성으로 인한 피해자 확산 방지 등 소비자와 투자자 보호에 만전을 기할 것을 금감원 임원들에게 당부했다.

 

14일 이 금감원장은 임원회의를 열고 취임 후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느낀점과 당부 사항을 전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금감원장은 “미국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예상을 크게 상회하면서 금리 상승과 주가 하락 등 국내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으므로 외환시장과 단기금융시장 등 취약한 고리가 될 수 있는 부분의 주요 리스크요인을 모니터링해 개별 금융회사의 건전성과 유동성 문제가 금융시스템 리스크로 확대되지 않도록 철저히 점검할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시장 내 심리적 과민반응 등으로 쏠림 현상이 심화되지 않도록 관계 기관과 긴밀한 공조체제를 통해 신속하게 금융시장 안정화 조치에 나설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임원들에 지시했다.

 

이어 이 금감원장은 금융권 내 잠재위험 점검도 강조했다.

 

그는 “금리와 물가 상승 장기화 가능성 등에 대비해 가계‧기업부채, 유동성 리스크,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 관리에 신경쓰면서 업권별 특성을 감안해 잠재위험을 점검하여 대응해야 한다”며 “금융선진화를 위해 금융산업 혁신을 저해하는 낡은 규제를 개선할 수 있도록 규제개혁 과제를 적극 발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예대금리차 공시 강화, 가상자산 불안정성으로 인한 피해자 확산 방지 등 투자자 보호에도 만전을 기해야 하고 공매도 제도 개선과 회계투명성 확보 등 공정하고 투명한 자본 시장 환경 조성을 위해서도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이 금감원장은 언급했다.

 

아울러 이 금감원장은 “금융회사 등 시장 참가자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원활한 업무추진을 위해 금융위 등 유관기관과 협력하는 한편 현재 진행중인 인사제도, 조직문화 개선 태스크포스(TF)를 잘 마무리해 합리적이고 공정한 인사제도와 함께 유연하게 소통할 수 있는 조직문화 환경을 만들어 달라”고 전했다.

송지수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