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진단] 100채 상속받아도 1주택 행세?…尹정부, 상속주택 종부세 면제 검토

2022.06.08 14:18:45

주택 수‧가격‧기한‧상속인 제한 없으면 사실상 다주택 세금면제

 

[파이낸셜데일리 박목식 기자] 윤석열 정부가 현재 상속주택에 대해 한시적으로 제외하고 있는 종합부동산세를 영구적으로 기한을 늘리고 상속주택 수도 제한을 없애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상속주택 수에 제한을 두지 않을 경우 100채를 상속받아도 1주택자 행세를 할 수 있고, 기한을 영구적으로 확대하면 상속주택에 한해 사실상 종부세를 폐지하는 셈이라서 또다시 부자 감세 논란을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8일 정부당국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오는 7월 말을 목표로 이러한 내용의 종합부동산세 개정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종부세는 주택 수에 따라 세금이 무거워지기에 주택보유 수가 매우 중요하다. 현재는 수도권·특별자치시 등 조정대상 지역 내 주택의 경우 상속개시일로부터 2년, 그 외의 지역은 3년 간만 종부세 계산에서 빼준다.

 

매매 등 처분할 때까지 일정 기간을 기다려주겠다는 것인데 윤석열 정부는 기간 요건을 완전히 없애 상속주택 종부세 면제를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주택은 고가 자산이기에 사실상 부자일수록 큰 혜택을 보는 내용인데 상속주택의 가격이나 상속주택 수 제한을 두지 않으면 주택 100채 가진 부모를 만난 자녀는 평생 1주택자 행세를 할 수 있다.

 

상속주택을 1채로만 제한해도 상속인 수를 제한하지 않으면 역시 한 가구가 십수채를 보유하면서 세금은 1주택자 종부세만 부담할 수 있다.

 

예컨대 시가와 친가의 양 부모가 집을 수십채 가졌고, 양가에서 결혼한 부부가 자녀가 둘이 있을 경우 양 가 부모 네 명은 각각 남편, 아내, 자녀 1, 2에 대해 각각 한 채씩 상속할 수 있다. 이 경우 총 14채를 상속받을 수 있으며, 원래 집을 한 채 갖고 있다면 총 15채를 가진 집이 1주택자 행세를 할 수 있다.

 

현행 종부세는 가구원이 보유한 주택을 모두 더해서 세금을 매기는 구조가 아니라 각자 따로 세금을 매기는 구조이기에 별다른 단서조항이 없다면 충분히 15채 보유 1주택자가 생길 수 있다.

 

정부는 1세대 1주택자가 추가로 구매한 문화재보호법에 따른 문화재 주택이나 농어촌주택에 대해서도 종부세를 제외하는 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것 역시 주택 수나 가격 상한, 기간 제한이 없을 경우 지방 별장이나 전원주택은 종부세 면제 효과를 누리게 된다. 다만, 종부세 등은 법령개정 사안이라서 야당 동의를 얻어야 한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지난 6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제일 중요한 것이 부동산 관련 법안”이라며 “1가구 2주택 소유자에 대한 재산세·종부세 부담이 너무 크고 국민 여론도 좋지 않아 빠른 시일 내에 정리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정부 관계자는 제외기간, 적용 주택 수, 적용주택 가액, 적용주택 지역 등 구체적 요건이나 대상에 대해 “오는 7월 말 발표예정인 세법개정안까지 구체적인 안을 말씀드릴 수 없다”며 “상속주택 등 종부세 주택 수 제외 등 여러 가지 가능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섣부른 예단을 경계했다.

박목식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