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사고시 배터리 교체비 부담...배터리 신가보상 특약으로 해결

2022.06.03 12:45:09

전기차 배터리가 파손될 경우 부분 수리 불가, 배터리 교체
배터리의 감가상각 후 금액만 보상...감가상각 금액은 고객이 부담
배터리 신가보상 특약으로 고객 부담금 해결

 

[파이낸셜데일리 정경춘기자] 운전자의 과실로 교통사고가 발생 했을 때 상대방은 대인, 대물로 배상하고 본인의 차량은 자기차량손해 담보로 처리하게 된다. 

 

이 때, 전기차는 내연기관 차량의 수리비보다 평균 30% 이상 비싼데 이는 전기차의 배터리 때문이다. 

 

사고로 인해 배터리가 파손될 경우 부분 수리가 불가하고 배터리를 교체해야만 하는 상황이 발생하는데 배터리의 비용이 고가이다 보니 수리비가 높게 나오게 된다.

 

자기차량손해 담보에 가입되어 있더라도 배터리의 가액은 내구연한에 따라 감가상각이 적용된다. 

 

이때 보험회사는 새로운 배터리 교체에 대한 감가상각 비용은 처리되지 않아서 고객 부담이 발생하게 된다.

 

삼성화재다이렉트 자동차보험에는 '전기차 배터리 신품가액 보상 특약'이 있다. 

 

이는 전기차의 배터리가 파손되어 새 배터리로 교체하는 경우 지급 기준에 따라 기존 배터리의 감가상각금액을 보상하며 새 부품을 포함한 수리비용이 보험가액 보다 높은 경우에는 보험가액을 한도로 보상하는 특약이다.

 

전기차를 새로 구매하여 보험가입을 고민하고 있다면 전기차에 특화된 특약을 알아보고 보험을 가입하는 것이 좋다.

 

삼성화재다이렉트 자동차보험 관계자는 "고객들의 전기차의 수리비 부담을 덜기 위해 '배터리 신가보상 특약', '긴급견인서비스 확대', '외제차 및 전기차 운반비용 지원' 등을 포함한 전기차 고객들을 대상으로 한 전기차 플랜을 판매하고 있다"며 "전기차 고객들에게 꼭 필요한 특약인 만큼 미리 보험으로 준비하여 불의의 상황에 대비하면 좋겠다"고 전했다. 

정경춘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