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켈로그, 2030 여성 대상 프로틴 식품 설문조사 결과 발표...“2030 여성 70% 아침에 프로틴 챙겨 먹지 않아”

2022.05.27 11:16:42

2030 여성, 아침에 프로틴 먹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
10명 중 7명은 프로틴을 매끼 적정량 나눠 먹어야 효율적이라는 사실도 인지 못해
반면 프로틴 가공식품 구매 경험은 2019년 조사 대비 170% 증가

 

[파이낸셜데일리 정경춘기자] 대한민국 2030 여성 10명 중 7명은 아침에 프로틴을 챙겨 먹지 않고 프로틴을 매끼 적정량 나눠 먹어야 한다는 사실을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프로틴 시장은 꾸준히 성장 중이지만 에너지원으로 근육형성 및 발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프로틴의 효율적인 섭취와 이에 대한 인식은 여전히 낮은 것이다. 

 

농심켈로그는 최근 온라인 설문조사 기업 오픈서베이를 통해 전국 20~39세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프로틴 식품에 대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평소 프로틴을 얼마나 섭취하느냐는 질문에 ‘충분하다’고 답한 2030 여성은 10명 중 1명에 불과해 프로틴 섭취 부족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평소 아침식사에 대해서는 35%가 ‘아침을 거의 먹지 않는다’고 답했고 식단에 프로틴을 고려하지 않거나 포함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도 33%를 차지해 아침에 프로틴을 챙겨 먹지 않는 응답자가 총 68%로 집계되었다. 

 

아침에 프로틴을 챙겨 먹기 어려운 이유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아침에 시간이 없어서'를 선택했고 '아침마다 단백질 음식을 챙기기 번거로워서'가 그 뒤를 이었다.

 

실제로 인제대학교 의과대학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에서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분석한 논문에 따르면 한국인 성인 남녀 각각에서 끼니별 단백질 섭취 분포가 아침에 차지하는 비율은 남녀 모두에서 낮았다.

 

아울러, 프로틴을 주로 섭취하는 시간대 관련 질문에는 절반이 저녁이라고 응답해 시간적 편중이 심한 가운데 프로틴의 하루 권장 섭취량을 충분히 흡수하기 위해서는 매끼 적정량을 나누어 섭취해야 한다는 사실에 대해 몰랐다는 2030 여성이 10명 중 7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지난해 진행된 전국 영양사학술대회에서 미국 텍사스 의대 영양대사학과 더글라스 패든존스 박사는 근육량과 일상 생활에서의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단백질 섭취법을 최적화하는 것이 하루 단백질 총 섭취량 이상으로 중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지난 2019년 농심켈로그에서 프로틴 시장 진출에 앞서 실시했던 2030 여성 대상의 동일한 조사와 이번 결과를 비교해 보면 프로틴 가공식품의 구매 경험이 있는 소비자는 23%에서 올해 62%로 크게 증가했다. 

 

자주 구매하는 제품에 대해서도 프로틴 시리얼은 8%에서 29%로 프로틴 바는 47%에서 60%로 증가했으며, 제품에 대한 만족도 역시 2019년 대비 8.7% 높아졌다.

 

이에 지난 3년간 프로틴 시장의 성장과 다양한 제품의 출시를 통해 2030 여성들의 프로틴 가공식품 구매 경험이 크게 증가했고 간편함과 맛을 모두 챙긴 프로틴 시리얼과 프로틴 바 등이 부족한 아침 프로틴을 해결하고 균형 잡힌 영양소를 섭취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농심켈로그는 최근  다크초코맛 볼, 쌀 푸레이크, 콩 단백질이 강화된 그래놀라 등 모든 재료에 프로틴 함유한 '프로틴 그래놀라 다크초코볼'을 출시하며 프로틴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진한 다크초코맛의 프로틴볼을 넣어 달콤 쌉싸름함과 바삭한 식감을 즐길 수 있으며 그래놀라 50g과 우유 250ml를 함께 먹으면 삶은 계란 3개 분량의 단백질 약 17g이 섭취 가능해 시간이 부족한 바쁜 아침 시간에 맛있고 간편하게 프로틴을 채울 수 있다.

정경춘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