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재단, 2022년 장원(粧源) 인문학자 선정...이기천(동양사), 김영채(서양사) 연구자

2022.05.24 11:31:00

이기천, 김영채 연구자에게 연구비 증서 전달
4년간 월 400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

 

[파이낸셜데일리 정경춘기자] 아모레퍼시픽재단(이사장 임희택)은 2022년 ‘장원(粧源) 인문학자’ 연구자를 선정하고 5월 23일(월)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연구비 증서 수여식을 진행했다.

 

증서 수여식 현장에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을 비롯해 재단 이사진 등이 참석했으며 임희택 이사장이 2022년 장원 인문학자로 선정된 이기천(서울대학교 동양사학과 박사), 김영채(University of Oxford Roman History 박사) 연구자에게 증서를 전달했다.

 

아모레퍼시픽재단은 올해 2월 장원 인문학자 지원사업 참여 연구자 공개모집을 통해 120여 건의 지원서를 접수했으며 인문학 분야 석학으로 구성한 기획위원회의 서류심사와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2명의 연구자를 선정했다.

 

아모레퍼시픽재단은 자신의 연구 분야에서 독창적이고 새로운 접근 방식을 제시해 학계 기여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받은 이기천 연구자(동양사/중국 중세사)와 김영채 연구자(서양사/로마사)에게 향후 4년간 월 400만 원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이기천 연구자는 '당송시대 고신(告身)의 기재양식과 인사행정' 이라는 연구 주제로 

 

출토된 실물자료를 일괄하여 당송시대 고신(告身: 임명문서)의 기재양식을 복원함으로써, 고신의 종류, 각 관원의 역할, 당송 사이의 변화를 분석한다. 인사 결정→인사안건 보고→심의 및 인준→고신의 전달 등 인사행정의 과정에 대한 총체적 이해를 도모하고자 한다. 본 연구를 통해 당송의 제도에 영향을 받았던 한국 중세 고신 연구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김영채 연구자는 '로마 공화정 후기 동맹국 전쟁의 양상과 그 영향' 이라는 연구 주제로

 

사실상 로마 최초의 내전으로 로마 공화정과 로마의 이탈리아 동맹국들 간에 벌어졌던 동맹국 전쟁(기원전 91-88년)을 검토한다. 동맹국 전쟁에 관한 기존 연구는 이 전쟁의 원인을 설명하는 데에만 초점을 맞추었다. 이 연구는 이 전쟁의 실제 양상에 주목하며, 로마 공화정의 몰락과 관련하여 이 전쟁의 의의를 다각도로 규명하고자 한다. 

 

임희택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선정된 연구자에게 안정적인 연구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자신만의 단단한 연구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사회적으로 유의미한 연구가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장원 인문학자 지원사업이 순수 기초학문 분야의 안정적 생태계 구축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장원 인문학자 지원사업은 기초학문 지원과 인재육성의 중요성을 강조한 서성환 선대회장의 호인 ‘장원(粧源)’을 따 사업명을 정했다. 

 

논문이나 저서 형태의 연구성과를 도출해야 하는 요건이 없으며 연구자 스스로 연구하고 싶은 주제를 정하고 기간 내 연구를 이행하면 된다. 

 

결과물이 아닌 연구자의 가능성에만 기반을 둔 민간 차원의 지원은 처음이며 연구 의지가 가장 높은 시기에 자신이 하고 싶은 주제를 충분히 고민하고 연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데 의미가 있다.

정경춘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