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인천↔발리 직항노선 7월 중순부터 운항 재개

2022.05.23 19:39:34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대한항공의 인천∼발리 직항노선 운항이 코로나19 사태로 중단된 지 2년여 만에 재개된다.

 

23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오는 7월 14일부터 인천∼발리 노선을 다시 운항하겠다고 국토교통부에 신청하고, 이날부터 홈페이지 등을 통해 예약을 받기 시작했다.

대한항공은 272석 규모의 A330 여객기를 발리 노선에 투입해 출발기준 매주 목요일과 일요일 주 2회 운항할 계획이다.

코로나 사태 전 인천∼발리 노선은 가장 인기 있는 노선 중 하나로 대한항공·가루다인도네시아항공이 운항했고, 대한항공 한 곳만 해도 주 9회 여객기를 띄웠다.

하지만 2020년 3월 초 인도네시아에 코로나19 첫 확인자가 발생한 뒤 현지 정부가 도착비자·무비자 입국을 전면 중단하면서 같은달 말부터 발리 직항 운항이 끊겼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작년 10월 중순부터 발리, 빈탄, 바탐 등 3개 섬에 한국 등 19개국 백신접종 완료자만 관광을 허용했으나 격리기간이 길고 방문 조건이 까다로워 한동안 직항기가 전혀 뜨지 않았다.

그러다, 올해 들어 점점 입국 규제가 사라지면서 2월에 일본 도쿄∼발리 정기노선 부활을 시작으로 점차 직항기 운항이 늘고 있다.

현재 백신 접종 완료자의 경우 입국 전·후 코로나19 검사와 격리가 모두 사라졌고, 여행자보험에 가입하고 발리 공항에서 도착 비자를 발급받으면 된다.

대한항공 이태석 인도네시아 지점장은 "인천∼발리 노선 부활을 기다려온 고객이 워낙 많기에 발리 공항 상주인력을 정비하는 등 만발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현정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