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35억 횡령 사건’ 前대표 아들 가담 의혹

2022.05.20 11:03:30

아모레 내부 징계조치(해고)로 사건 마무리 하려다 언론 집중 추궁에 경찰 고소
전 대표 아들 횡령 가담 알려져

 

[파이낸셜데일리 정경춘기자] 아모레퍼시픽에서 35억원의 횡령 사건이 세상에 알려진 것은 지난 17일. 이 회사 영업 담당 직원 3명이 대금착복, 허위 견적서, 허위 세금 계산서를 발행하는 수법을 사용하여 횡령 한 것이 들통났다. 

 

이렇게 빼돌린 금액은 총 35억원으로 주식과 가상자산 투자, 불법 도박 등에 쓰였다. 또 이들은 사내 일부 직원들과 함께 불법 도박을 하기도 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사고 당일 "인사위원회를 개최하여 해당자 전원에 대한 징계조치(해고)를 완료하였고 이후, 규정에 따라 징계조치 결과 및 재발방지책을 이사회 산하 감사위원회에 보고하고 사내에도 투명하게 공지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횡령액 대부분을 신속하게 회수하였고 18일 중 횡령으로 적발된 3명을 대상으로 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횡령 사건의 경우 회사가 경찰에 고소하면서 세상에 사실이 알려지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이번 아모레퍼시픽은 거액의 횡령 사건을 내부 징계조치(해임)로 무마하려고 한 것이 본지 등 언론에 포착됐다.

 

본지 기자가 횡령사건을 내부에서 종결지으려는 이유 등에 대해 따져 묻는 등 의혹이 제기되자 이를 우려한 회사 측은 어쩔 수 없이 뒤늦게 경찰 고소를 결정하고, 예정대로 18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의 수사 착수로 일단락 되는 듯 한 사건은 본지 기자 등이 의혹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35억 횡령 혐의를 받는 직원 3명 중 1명이 이 회사 전 대표이사인 A씨의 아들 B씨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아모레퍼시픽이 내부 징계로 무마하려던 이유가 드러났다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이에 대해 아모레퍼시픽 측은 "이번 사건은 경찰의 수사가 진행 중이라 개인 신상에 대한 부분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정경춘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