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코로나 기점 재택근무 급감…53%에서 15%로 감소

2022.05.16 10:31:50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코로나19 상황이 완화되는 추세를 보이면서, 다시 사무실 출근을 실시하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이미 변화된 근무환경을 경험한 직원들이 많아지고,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일하는 것이 전세계적인 추세가 되면서 기업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800개사를 대상으로 ‘재택근무 시행 및 지속여부’에 관해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53%는 코로나 확산 이후 ‘재택근무를 실시’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재택근무 비율은 수도권 기업(58.1%)이 수도권 외 기업(41.1%)보다 높았다.

 

재택근무시 업무 효율에 대한 만족도는 ‘80점’(25%)이 가장 많았고, ‘70점’(18.4%), ‘90점’(13.4%), ‘100점’(12.5%) 등의 순으로 생산성은 비교적 높게 평가하는 기업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위드코로나를 기점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하는 기업은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위드코로나 이후 재택근무 방식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계획인 기업은 15%에 그쳤다.

 

업종별로는 ‘정보통신/IT’(28.7%) 기업이 ‘재택근무 유지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고, 계속해서 ‘금융/보험’(27.3%), ‘식음료/외식’(20%) 등이 이어졌다.

 

이들 기업이 재택근무를 지속하는 이유는 ‘유연한 근무형태가 안착되고 있어서’(50%, 복수응답)와 ‘직원들의 만족도가 높아서’(50%)를 1순위로 꼽았다. 이외에도 ‘업무 효율에 차이가 없어서’(40.8%), ‘여전히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있어서’(29.2%), ‘재택근무 시스템을 잘 갖춰서’(24.2%) 등이 있었다.

 

운영 방식은 ‘개인의 자율적 선택(횟수제한 없음)’(25%)이 가장 많았고, ‘주5일 재택’(24.2%), ‘주2일 재택’(19.2%), ‘주3일 재택’(10.8%) 등이 이어졌다.

 

기업들 절반 가까이(48.1%)는 향후 유연한 근무환경을 만들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현재는 일상회복 차원에서 사무실 출근을 재개하는 기업들이 많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면 원격근무는 이미 전세계적인 추세이며, 우수 인재 확보와 조직 관리 차원에서도 유연한 근무환경을 조성하는 움직임은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호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