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마지막 국토장관 노형욱 “주택시장 안정세 길목에 접어들어 다행”

2022.05.13 17:52:07

정부세종청사에서 이임식..."최선의 정책조합 일관되게 추진해온 결과” 평가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문재인 정부 마지막 1년 동안의 국토교통부 수장의 임기를 마친 노형욱 장관이 “주택시장이 안정세의 길목에 접어들게 돼 매우 다행스럽다”고 자평했다.

 

노 장관은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을 통해 “금리 인상과 같은 거시경제 여건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면서 지속적인 공급 확대, 가계부채 관리 등 최선의 정책조합(Policy Mix)을 일관되게 추진해온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1년 전 우리의 여건을 돌이켜보면) 주택시장은 마치 끝이 안 보이는 긴 터널에 갇힌 것처럼 불안했고, 부동산 투기 의혹 때문에 국민의 신뢰가 바닥으로 추락했다”며 “설상가상으로 취임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광주 학동 아파트 붕괴 사고가 발생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205만호 주택 공급계획을 마련함으로써 주택 수급을 중장기적으로 안정시킬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무너진 국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내부 혁신도 추진했다”고 꼽았다.

 

이어 “서울시와 주택 공급 공조 체제를 만들어냄으로써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정책 효과를 높일 수 있게 한 것은 의미 있는 성과였다”고 평가했다. ‘부울경특별연합’ 설치와 제4차 국가철도망, 제2차 국가도로망, 제6차 공항개발계획 등도 성과로 꼽았다.

 

노 장관은 직원들을 향해서는 "부처 대부분의 정책들이 국토부 소관 범위를 넘어서는 정책들과 연계돼 있다"며 "보다 넓고 거시적인 관점으로 정책을 고민해달라"는 당부의 말을 남겼다.

 

또한 "기존의 관념, 습관을 뛰어넘는 상상력으로 정책을 고민하고 실현해달라"거나 "실용주의적 관점에서 국민의 아픔과 어려움에 공감할 수 있는 공직자가 되길 바란다"고 독려했다.

 

노 장관은 1962년 생으로 광주제일고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행정고시 30회로 공직에 입문해 기획재정부 행정예산심의관, 사회예산심의관, 재정관리관 등을 역임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6년 8월에는 차관급인 국무조정실 2차장에 임명됐으며,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인 2018년 11월 장관급인 국무조정실장으로 승진했다. 이후 2021년 5월 국토부 장관으로 취임했다.

강철규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