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65개 학부모 단체, 조전혁 후보 지지선언

2022.05.13 15:10:06

“전교조와 싸운 투쟁력 있는 조전혁 후보로 단일화 되어야”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 65개 단체가 단일화 약속을 지켜낸 조전혁 서울시교육감 후보를 적극 지지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들은 이날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수도권교육감후보단일화추진협의회(교추협) 선출 단일후보 조전혁 지지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중도보수 진영 분열에 우려를 표하는 한편 조전혁 후보로의 단일화를 위해 서울시민이 힘을 모아줄 것을 요청했다. 

 

이들 65개 단체는 지난 교추협 경선의 공정성, 정당성을 강조하며 이를 인정치 않으려는 일부 후보들의 행태를 강력히 비판했다. 

 

이들은 "그간 단일화 과정을 지켜본 결과 교추협 경선 프로세스는 공정했고, 주어진 현실과 법률적 여건 하에서 최선이었다"며 "사퇴한 모 후보가 이를 불법, 부정, 폭력이라고 모욕, 폄훼하는 것은 28만3000명의 선출인단 신청인과 3만7000명의 투표자를 불법, 부정, 폭력에 참여한 자로 규정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어 "그렇게 사퇴했다가 다시 등장해 재단일화를 요구하고 있으니, 학부모들은 또다시 분열로 인해 이번 교육감 선거도 실패하게 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크다"면서 "거짓 선동을 등에 업고 교육감의 자리에 앉으려는 자가 어떻게 교육을 바로 잡겠다는 것인가? 본인들의 양심부터 바로 잡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이들 단체들은 "지난해 4월부터 6월까지 65일 동안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텐트 치고 철야농성으로 조희연 교육감과 투쟁했던 우리 학부모들은 이런 상황이 계속되니 참으로 참담한 심정이다"며 "이미 했던 약속을 자신의 이익을 위해 너무나 쉽게 깨버리는 분들, 그리고 시민들의 뜻을 무시하는 사람은 절대로 교육감 자리에 앉아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전교조와 싸운 훈장이 있고 투쟁력이 강하며 겸손한 자세로 단일화의 약속을 지켜낸 조전혁 후보를 적극 지지한다"며 "유초중고생 자녀들을 가진 우리 학부모들은 아직도 재단일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분들에게 조전혁 후보로 단일화 되도록 힘을 모아주길 호소한다"고 말했다. 

김정호 기자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