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해저터널 이륜차 통행 허용해야

2022.03.07 10:43:17

[파이낸셜데일리 김필수] 보령해저터널은 개통 당시부터 큰 관심을 가진 최고의 교통 인프라의 확산이다. 충남 안면도와 대천항을 잇는 서해안의 관광지도를 바꿀 정도로 획기적인 역사였다.

 

터널 길이만 거의 7km에 이르러 국내 최장 해저 터널이다. 자동차로 상황에 따라 1~2시간이 걸릴 거리를 단 10분이면 통과할 수 있을 정도로 교통인프라 효과가 극대화된 사례라 할 수 있어서 더욱 관심의 대상이 되었다.

 

  문제는 최근 이륜차 운전자들이 보령해저터널을 통과할 수 없어서 역차별을 받고 있는 부분이다. 최근 충남 지역 이륜차 운전자 54명이 충남 보령경찰서장을 상대로 통행금지 처분 취소 청구 소장을 대전지법에 냈다. 보령해저터널은 자동차 전용도로가 아닌 일반 국도인 만큼 법적으로 이들의 통행을 막는 것은 과한 조치라는 의견이 크다. 

 

  그렇지 않아도 이륜차 산업과 문화는 국내 시장에서 심각한 억제와 조치로 이미 무너진 지 오래일 정도로 후진적이고 낙후되어 있는 분야이다. 정부나 국회도 이륜차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크다 보니 아예 접근조차 안 하고 그냥 사각지대에 방치한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

 

국내 이륜차 산업은 다른 자동차 산업 발전에 비하여 매우 낙후되어 예전의 두 개의 이륜차 제작사는 주인이 여러 번 바뀌면서 이름만 남아있고 최근 관심이 높아진 전기 이륜차도 중국산 이륜차가 판을 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다. 이미 국내 이륜차 산업은 완전히 무너진 상태이다. 

 

  이륜차 문화 관련 내용은 더욱 심각하다. 이륜차 사용신고 제도부터 정비제도, 검사제도, 보험제도의 심각성은 물론이고 폐차 제도조차 없어서 완전히 방치된 상황이다. 연간 이륜차 사망자가 코로나로 인한 배달업 확산으로 500명이 넘을 정도로 심각한 후유증도 겪고 있다.

 

물론 최근 배달업 확산으로 인한 이륜차 배달업이 성황 중에 있고, 이로 인한 무분별한 운행과 사고의 급증도 문제가 심각하나 근본적인 원인은 앞서와 같이 이륜차 산업과 문화를 방치한 정부와 국회의 책임이 크다. 

 

  이에 따라 이륜차 분야는 선진형 출구 전략이 아닌 오직 규제만 있어서 여론의 눈치만 보고 있는 상황으로 더욱 악조건으로 변하고 있다. 이륜차 운행도 규제만 있어서 다닐 수 없는 길이 많아서 통행금지 표지판만 난무하는 형태이다. OECD국가 중 유일하게 고속도로나 자동차 전용도로에 진입할 수 없는 유일한 국가일 정도로 운행 자체도 심각하다.

 

물론 지금과 같이 배달용 이륜차가 이러한 도로 진입에 문제가 있지만, 최소한 극히 일부분인 고배기량 중심으로 자동차 등록제로 바꾸어 진입을 허용하는 방법 등 다양한 모니터링 사업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예 시도조차 하지 않는다는 것이 더욱 문제다.

 

고속도로 진입은 아니어도 자동차 전용도로는 예전에 지정되어 일부 구간은 신호등이나 횡단보도가 있어서 전용도로의 기능을 상실한 지역이 전국적으로 100군데 정도가 될 정도로 규제만 심각하고 개선의 의지가 전혀 없다. 이 지역만 개선하여 일반 국도로 용도 전환만 해도 이륜차 운행에 큰 도움이 된다.

 

지금의 배달용 이륜차 문제도 업종의 교육이나 단속 등의 문제이고 삼일절이나 광복절의 폭주족 문제도 청소년의 문제인 만큼 접근방법을 근본적으로 바꾸어야 한다. 이륜차의 문제가 아니라 이를 이용한 제도적 문제이다. 

 

  이 상황에서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보령해저터널조차 자동차 전용도로도 아닌 상황에서 일방적인 통행금지는 심각도를 넘어 권리박탈이라 할 수 있다. 국내에는 이전에도 이륜차로 단 5분이면 갈 수 있는 거리를 1시간 이상이 걸리면서 돌아가는 사례가 매우 많다.

 

심각한 규제이고 형평성 측면에서도 맞지 않는다고 할 수 있다. 이미 이륜차 운전자는 등록제가 아니면서도 각종 자동차 세금이나 책임보험 등이 의무화되어 있으나 정작 책임만 부여하지, 권리는 주지 않는 기울어진 운동장이기 때문이다. 

 

  이제는 규제 중심이기보다는 긍정적인 인식 확산이 중요하다. 당장 해당 경찰청은 통행을 허용하는 정책적 전환이 필요하다. 상황에 따라 비용을 내는 지역의 경우는 이륜차도 통행세를 내면 되고, 안전 운전을 위한 지역의 경우는 안전 교육을 하여 교통사고 등을 미리 예방하는 조치가 당연하다. 권리를 부여받는 대신 엄격한 단속으로 각종 조치를 하면 될 것이다. 

 

  보령해저터널의 이륜차 통행은 중요한 규제 일변도에서 긍정적으로 정책을 바꾸는 중요한 잣대가 될 수 있다. 이제는 여론의 눈치만 보지 말고 과감하게 선진형으로 바꾸는 정책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다. 물론 문제가 발생할 경우 경찰청의 책임보다는 이륜차 당사자의 책임이 더욱 크다는 점을 꼭 인지하여야 한다.

 

이른 시일 안에 보령해저터널의 통행 허용이 이루어지길 바란다. 이륜차 통행으로 인한 해당 지역의 문제점을 보완하여 진행하면 사고의 가능성 등 문제 발생은 최소한으로 줄어들 것이다. 동시에 각종 이륜차 문제점을 개선할 수 있는 정부의 의지를 기원한다.

김필수 financialdaily@naver.com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