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계열사 상장 후 CEO 주식 매도 제한 2년…임원 1년

2022.01.13 16:44:19

스톡옵션 행사 통해 받은 주식도 매도 제한 적용
임원들의 공동 주식 매도 행위도 금지
카카오, 계열사 상장 관련해서도 재검토

 

 

[파이낸셜데일리 이정수 기자]  카카오는 공동체 얼라인먼트센터(Corporate Alignment Center, CAC)가 전 계열사 대상 임원 주식 매도 규정을 마련하고 이를 즉시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규정에 따르면 앞으로 카카오 계열 회사의 임원은 상장 후 1년 간 주식을 매도할 수 없다. 스톡옵션 행사를 통해 받은 주식에도 예외 없이 매도 제한을 적용한다. 적용 시점은 증권신고서 제출일로부터 상장 후 1년까지다. CEO의 경우 매도 제한 기간을 2년으로 더욱 엄격하게 제한한다. 임원들의 공동 주식 매도 행위도 금지된다.

카카오는 또 상장사 임원 주식 매도에 대한 사전 리스크 점검 프로세스를 신설했다. 앞으로 임원이 주식을 매도할 경우 1개월 전 매도 수량과 기간을 미리 공동체 얼라인먼트센터와 소속 회사의 IR팀 등에 공유해야 한다. 주식 매도 규정은 계열사를 이동해 기존 회사의 임원에서 퇴임하더라도 적용된다.

이번 규정을 마련한 공동체 얼라인먼트센터는 지속가능한 성장 관점에서 카카오 전 계열회사 전략방향을 조율하고 지원하는 조직이다. 기존 '공동체 컨센서스센터'가 최근 '코퍼레이트얼라인먼트센터'(Corporate alignment center)로 이름과 역할을 개편했다. 센터장은 여민수 카카오 대표다.

공동체 얼라인먼트센터는 카카오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고민하고, 경영진과 임직원들의 윤리 의식 강화와 리스크 방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적용할 계획이다.

카카오가 이런 규정을 마련하게 된 발단은 카카오페이 대표와 임원들의 대량 주식 매도에 따른 비난 여론에서 비롯됐다. 류영준 전 카카오 공동대표 내정자(카카오페이 대표)를 비롯한 임원들이 카카오페이 상장 한 달 만에 스톡옵션 행사 후 44만 주식을 매각하면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책임 경영에 소홀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한편, 카카오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성장을 위해 공동체의 상장 관련해서도 재검토할 계획이다.

 

 

 

이정수
Copyright @2020 Fdaily Corp. All rights reserved.

[서울] (138-733) 서울 송파구 신천동 11-9 한신오피스텔 11층 |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강신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Copyright ⓒ 2020 FDAILY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fdaily.co.kr for more information
파이낸셜데일리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